나의 이야기

dante 2020. 11. 23. 20:53

예전에도 깻잎을 좋아했지만

치매 예방에 좋다는 말을

들은 후로는 더 열심히 먹습니다.

 

날로 먹기도 하고 김치로 만들어 먹기도 하고

부침개로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어떻게 요리를 하더라도 깻잎의 향기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자신의 향기를 유지하는

깻잎의 속성이 치매 예방 효과와

연관이 있는 걸까요?

 

며칠 전 시장에서 세일 중인 깻잎을 만났습니다.

향기가 얼마나 진한지 비닐봉지에 담겨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한 봉지에 핑크색 띠를 두른 깻잎 묶음이 열 개씩 담겨

있기에 한 봉지를 사들고 왔습니다.

 

찬물에 담가두었다 꺼내니 빛깔은 더 아름답게

짙어지고 향기는 여전했습니다. 한 장 한 장 사이마다

양념을 넣어 깻잎 김치를 만들어야지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계획을 싫어한다는 신은 이렇게

사소한 계획도 싫어하나 봅니다.

바로 그날 저녁에 몸이 고장 나고 말았습니다.

 

종일 누운 사람이 되어 자다 깨다 하다 보니

깻잎도 무엇도 다 잊었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모든 것을 잊는 것이야말로 제일 빠른 회복법인지

모릅니다.

 

그러다 오늘, 오랜만에 일어나 부엌에 가보았습니다.

아, 젊은이처럼 빛나던 깻잎들 중에 저처럼 시든 것들이

여럿이었습니다. 그대로 두면 더 많이 시들 것 같았습니다.

 

간장, 식초, 고춧가루 등 양념을 섞은 데다

양파 저민 것을 넣어 깻잎과 깻잎 사이에 들어갈

소를 만들었습니다.

깻잎 한 장 놓고 소 한 숟가락 놓고

또 깻잎 한 장 놓고 소 한 숟가락 놓고...

 

같은 동작을 반복하다 보니 지친 머리와

마음을 쉬는 데 이보다 좋은 일은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깻잎이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는

깻잎이 갖고 있는 성분 때문일까요,

아니면 깻잎이 수반하는 단순 노동으로 인한

휴식 때문일까요?

 

깻잎이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깻잎처럼 자기만의 향기를 가진 사람,

심지 강한 사람, 기쁨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에고,그리 자주 아프심 어쩝니까.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오는 사람들처럼 산 속에 들어가셔서 최대한 자연과 벗하시는 게 가장 좋은 건강 회복의 길이 아닐까 합니다.지금은 고인이 되셨지만 그 분은 (성직자) 건강이 쇠약해지심 산 속에서 그야말로 자연인으로 사시면서 회복되어 사회로 나오시는 패턴을 반복하시면서, 산 속에 살면서 산에서 나는 것을 먹으면 못 났는 병이 없다고 하셨습니다.실제로 보여주셨구요.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주민등록증 발행치 않고 사셨던 유명한 목사님이셨습니다. 따로 거처 마련이 쉬운 게 아니니 암자에 거하시면서 자연수행을 하심 건강을 회복하실 것입니다.미루지 말고 실행하셔서 오래 오래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