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0. 12. 8. 08:11

우리가 전에도 만난 적이 있었던가

 

울음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그대여

얼마나 오래 굶주렸는가

과녁을 비껴가는 흡혈 주둥이

죽음을 도처에 걸어놓고

뱃살처럼 늘어지는 삶이여

 

아, 바로 어제, 눈 대신 먼지 날리는

대설 한낮 거리에서 사람 탈 쓴

그대를 보았구나 제 그림자 속

죽음을 모르고 양손 가득 

무엇을 쥐고 허청거리던 

 

 

대설에도 살아남은 모기가?
하긴 저도 한 겨울에 방 안에서 그녀석을 발견한 적은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