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1. 18. 11:27

어제 저녁 우연히 텔레비전에서 KBS 신년음악회를 감상했습니다.

비록 처음부터 보진 못했지만 트로트 일색이던 방송 프로그램에서

오랜만에 클래식음악을 접하니 참 반가웠습니다. 트로트 중에도

좋아하는 곡들이 있고 토로트 가수 중에도 좋아하는 사람이 있지만

온 방송국이 트로트 일변도로 돌아 피곤하던 차였습니다.

 

KBS교향악단은 손꼽히는 실력의 악단이지만 한동안 연주회엘

가지 못했는데, 텔레비전으로나마 접하니 좋았습니다.

관악기를 제외한 모든 악기 연주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연주하고

관악기 주자들 사이엔 침방울 퍼짐 방지용으로 보이는 투명

아크릴 판이 있었습니다. 

 

연습 또한 마스크를 쓰고 했을 테니, 이번 연주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땀과 고생의 결과였으리라 생각합니다.

지휘자를 비롯한 모든 연주자들에게 깊이 감사합니다.

 

그런데 왜 제가 이 글의 제목에 '유감'이라는 단어를 썼을까요?

방송을 보며 느낀 몇 가지 문제점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지휘자의 이름과 협연자의 이름을 알 수 없었습니다.

 

모든 시청자가 프로그램을 처음부터 보는 것이 아니니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 사회자가 지휘자와  협연자의 이름을 얘기했다

하더라도, 연주가 계속되는 동안 내내 화면 위 한쪽에 그들의 이름을 보여주는 것이

상식이고 예의입니다. KBS에서 하는 신년음악회이니 KBS교향악단이라고

짐작할 수는 있지만 모두가 그렇게 짐작할 수는 없는 일이고

때로는 다른 악단을 초빙해 연주할 수도 있으니 악단의 이름도 써 주어야 합니다.  

 

지휘자, 악단, 협연자의 이름을 써 주는 것은 그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를 표현하는 최소한의 배려입니다. 이름을 알아야 그들의 예술적 기량에

좀 더 깊은 찬사를 보낼 수 있고 건설적 비평도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이 연주한 다른 작품을 찾아보고 싶을 때도 이름은 꼭 필요합니다.

 

그러나 KBS신년음악회 프로그램에서는 그런 예의를 볼 수 없었습니다.

시작할 때부터는 보지 못했지만 적어도 2, 30분 동안,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연주를 보고 들었지만 끝내 지휘자의 이름은 알 수 없었습니다.

같은 교향악단이라도 지휘자에 따라 아주 다른 음악을 만들어냄을 생각할 때,

즉 지휘자의 절대적 영향력을 생각할 때, 지휘자의 이름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KBS의 행태는 무례와 무지를 드러낸 것으로, 참으로 부끄럽습니다.  

 

방송이 끝난 후에 인터넷을 검색해본 후에야 이 신년음악회가 지난

1월 6일 예술의전당에서 무관객 연주회로 진행되었던 것이며,

지휘자는 여자경 씨, 피아니스트는 김선욱 씨임을 알았습니다.

두 분께 깊이 감사하며, 두 분이 KBS의 무례를 용서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저는 시청도 못했네요.
보았더라도 김 시인님 같은 지적은 못했을 것인데 대하고 보니 옳으신 주장이고 제안인 것 같습니다,요즘 어느 방송이나 트롯트 일색이어서 짜증납니다,코로나로 힘들어하는 인민들을 위로하는 차원을 넘어서 다릉데로 시선을 돌리려는 불순한 의도가 있다는 생각도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