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6. 7. 07:33

며칠 전 명지대 정문 앞을 지나다 깜짝 놀랐습니다.

여러 십 년 자란 플라타너스들이 온데간데없고

밑둥만 남아 있었습니다. 

 

나무도, 집도, 사람도, 아름답게 자라는 데는

긴 시간이 걸리지만 사라짐은 순간입니다.

 

그 나무들과 함께 2차선 도로의 운치도

한여름 더위를 식혀주던 긴 그늘도 함께 사라졌습니다.

도대체 누가, 왜, 그 나무들을 베어 버린 걸까요?

 

혹시 그 나무들의 무성한 잎과 가지로 인해

명지대 캠퍼스에 짓고 있는 편의시설인지 상업시설이

가려지기 때문일까요?

 

제가 용서하거나 미워해야 할 사람, 아니 저주해야 할 사람은

어디에 있는 누구일까요? 명지대? 서대문구청? 서울시?

그것을 알고 싶어 '120다산콜센터'에 전화했지만

통화량이 많으니 나중에 다시 걸라는 기계음만 들었습니다.

 

그 나무들이 도저히 피할 수 없는 합당한 이유로 베어졌다면

다만 슬퍼하겠지만, 어떤 개인이나 단체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들을 죽인 거라면 천지신명에게 호소하겠습니다.

부디 저들의 어리석은 범죄에 걸맞은 끔찍한 벌을 내려주소서!

 

 

 

저주에 적극 동의합니다
수종갱신 한답시고 민둥산을 만들어어버린 산림청의 만행에 치를 떨었는데 사사로운 이해 때문에 세월의 무게를 지닌 나무들을 고민없이 베어버리는 만행,용서해선 안됩니다.전지구적으로 기후온난화를 방어하기 위해 저탄소대책을 수립하며 야단인데 탄소를 효과적으로 흡수해버리는 큰 나무들을 베어내는 무식함 용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