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2. 1. 9. 08:19

만남 중에 쉬운 만남은 없습니다.

아니, 의미 있는 만남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하는 게 옳겠지요.

 

오늘 저녁 어머님아버님과 만나기 위한 준비도

며칠 전에 시작했습니다.

사진으로만 뵌 아버님, 한참씩 저희와 동거하신 어머님,

아버님은 룸메의 십대 중반 떠나시고 어머님은 2014년에

떠나셨습니다. 작년에 뵈었으니 꼭 일 년 만입니다.

 

적어도 9시부터는 두 분께 대접할 음식 준비에

들어가야 합니다. 제사는 우상 숭배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른 차원에 거주하는

두 분과 저희 가족이 상 앞에서 사랑으로 만나는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일 년 처음 하는 일을 하여 돈을 번 두 분의 손자가

제사 비용을 내주어 오늘 제사상엔 구경만 하고 산 적은 없었던

샤인머스캣도 올라갑니다. 새로운 음식을 좋아하시던 어머님의

미소가 보이는 듯합니다.

 

어젠 상에 올릴 생선을 사기 위해 집에서 가까운 마트를 네 군데나

갔지만 사지 못하고 시장에 가서 샀습니다. 마트엔 온통 고등어와 갈치,

이면수, 오징어, 굴, 작은 조기 같은 것만 있는데, 그 중에도 고등어가 주류였습니다.

이 나라 시민들의 쏠림 현상은 생선 섭취에도 나타나는구나 생각하니

씁쓸했습니다.  

 

그래도 시장에서 어여쁜 도미 한 마리를 사들고 돌아오려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부디 맛있는 음식이 되어 아버님어머님을 기쁘게

해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제사가 끝나고 두 분 남기신 상 앞에 앉으면 오래 서 있었던 다리가

풀려 일어나기도 힘들겠지만 마음은 뿌듯할 겁니다.

'아유... 우리 에미 애썼다.' 소리 없는 어머님 말씀에 눈물이 흐를 지도 모릅니다.

 

오늘은 반가운 해후의 날, 어머님의 세계와 저희의 세계가 만나는 날입니다.

아버님 어머님, 어서 오세요!

 

 

노년일기 100회 축하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Lucky7님,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어 뜻하시는 일 이루시길 빕니다.
김 흥숙 드림
어렸을적 제삿날엔 제사기 끝날 떄까지 기어코 자지 않고 버텨서 젯상에 차렸던 젯밥을 맛있게 먹었던 일 아침엔 과일이며 고기 그리고 무지 달았던 곳감도 뽀드득 깨지는 밤알도 실컷 먹었었는데 이젠 온 제사를 하나로 그것도 쉬는 날 받아서,손수 만든 음식이 아니라 시장에서 사다가..... 밤이 으슥하도록 좌담하며 정성들이던 제사가 아니라 통과의례로 지내는 현대판 약식 제사 꼴불견입니다, 저도 개신교인이지만 제삿상 차리는 거 미신이라고 생각치 않습니다, 머리 감고 목욕재개하며 정성들여 조상께 올리는 것은 후손들의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합니다.꼭 부모님 해후하셔서 그간의 소식도 전하시고 지혜도 구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