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2. 7. 1. 08:52

유월은 청소쟁이 

온 집안 물탕 되어

온식구 젖었더니

손님이 오시누나!

 

어서 오세요, 7월님

슬쩍 걸친 하늘 아름다워요

알나리깔나리 저 파란 속살! 

 

 

 

*알나리깔나리: 아이들이 남을 놀릴 때 하는 말.

  '얼레리꼴레리'는 비표준어.

벌써 7월? 믿기지 않습니다, 엊그제 정월 초하루였는데... 장마와 함께 농민들이 모처럼 고단한 몸을 추스릴 수 있는 달이긴 하지만 물가는 치솟고 처음 해보는 대통령은 건둥건둥 고민도 안하니 편히 쉬기는 글렀습니다. 그래도 이육사가 노래한 청포도가 익어갈 것이니 위안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