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문장

dante 2022. 7. 28. 11:19

더위는 육신을 점령하고 두통을 야기할 수도 있지만

정신을 점령하진 못합니다. 적어도 아직까지는.

점령당하진 않았으나 멍한 정신을

수돗물로 씻고 책을 봅니다.

 

우연히 펼친 책은 법정 스님의 <홀로 사는 즐거움>.

책갈피에서 산바람 같은 것이 흘러나옵니다.

수돗물로나마 정신을 씻고 책을 보길 잘했습니다.

스님 말씀 대로 '읽지 않아도 될 글'은 읽을 필요가 없지만

'읽어야 할 글'은 읽어야 합니다.

 

그나저나 스님, 스님은 지금 어디에 계신지요?

--------------------------------------------------------------------

 

110쪽: (법정 스님이 정채봉 선생을 기리며 쓴 글 중)

 

"올 때는 흰 구름 더불어 왔고

 갈 때는 함박눈 따라서 갔네

 오고가는 그 나그네여

 그대는 지금 어느 곳에 있는가"

 

*정채봉 (1946-2001): 동화작가, 수필가, 시인.

1978년부터 2001년까지 샘터사 편집자로 일할 때 법정 스님과 인연을 맺음.

       

 

199 쪽:

 

"모든 것이 넘쳐나는 요즘 같은 세상에서는 보지 않아도 될 것은

보지 말고, 듣지 않아도 될 소리는 듣지 말고, 먹지 않아도 될 음식은

먹지 말고, 읽지 않아도 될 글은 읽지 말아야 한다. 옷이나 가구,

만나는 친구, 전화 통화 등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될 수 있는 한 적게 보고, 적게 듣고, 적게 먹고, 적게 걸치고,

적게 갖고, 적게 만나고, 적게 말하는 습관을 들이라고 권하고 싶다."

 

 

혹서를 독서로 혁파하시는군요! 우리도 훗날 누군가에게 그대는 지금 어디있는가! 하며 그리움의 대상이 될 수 있을까요? 그리 되도록 살아야겠죠? 지금은 더위를 즐길 시간입니다 8월 10일이면 해수욕장엔 가기 힘들어지니까요. 신기하게도 11일 부터는 바닷물 온도가 낮아져 물놀이가 힘들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