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3. 4. 11:04

바로 어제 아침 신문에서 독일군 최초의 트랜스젠더 대대장 아나스타샤 비에팡

(Anastasia Biefang)에 관한 글을 읽으며 변희수 하사를 생각했는데,

오늘 아침 같은 신문에서 변 하사가 죽은 채 발견되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기사를 보는 순간 비명이 절로 나왔습니다. 이 나라의 후진적 사고와 체제가

또 한 사람의 젊은 목숨을 앗아간 겁니다.

 

지금과 같은 속도로 나라가 부유해지면 한국이 곧 선진국 그룹 'G-7'에 들 거라고

떠드는 사람들과 매체들이 있습니다. 빈부격차가 그 어느 나라보다 심한

한국이지만 국민 소득을 평균내면 부자 국가라는 겁니다.

그러나 '선진국'은 돈만 많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한국은 'G-7'에 들더라도 '돈 많고 협량한 졸부'를 벗어나지 뭇할 겁니다.  

 

아나스타샤는 20년 동안 여자가 되고 싶은 마음을 숨기다가 마흔 살이 되던 2015년에

상관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았다고 합니다. 이름을 바꾸고, 성 확정 수술을 받는 동안에도

계속 군인으로 생활했고, 작년까지 정보 기술 대대를 이끄는 지휘관이었다고 합니다.

그녀가 트랜스젠더라고 고백하자 상관은 이 사실을 빠른 시일 내에 공개하자며

그녀에게 언제가 좋겠느냐고 물었고, 그녀가 아무 때나 좋다고 하자 “아, 그럼 조금 후에

열리는 정기회의에서 바로 얘기합시다”라고 했다고 합니다.

 

아나스타샤 자신도 커밍아웃이 자신의 군 경력에 아무런 부정적 영향을 끼치지 않는 점이

놀라웠다고 하는데, 얼마나 부러웠는지 모릅니다. 우리 변희수 씨는 단지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군 생활을 접어야 했으니까요.

 

아나스타샤의 조국은 선진국이지만 변희수 하사의 조국은 후진국입니다.

변희수 씨, 얼마나 힘들었나요?

참으로 미안합니다...

 

아래 링크 중 첫 번째를 클릭하면 변희수 하사의 비극에 관한 기사로,

두 번째 링크는 아나스타샤에 관한 기사로 연결됩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3032052001&code=940202#csidxda2dfb26067d3cdbb61866b1f099c38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3030300025&code=990100#csidxeecb2500caa8544a8fc27a5b7e7437e 

이렇게 그릇이 작은 대한민국이 부끄럽네요.본인의 의사와 상관없는 신체조건 때문에 성전환해서 계속 군인으로 복무하고 싶다는데 수용 못하고 결국 죽음으로 내모는 당국에 저주 있으라! 현실적으로 군대내에 여군이 없다면 모르지만, 이런 모습은 아무리 우리의 GNP가 3만 달러를 상회해도 여전히 대한민국은 저급한 국가임을 자인하는 셈입니다. 함께하면서 용기 드리지 못한 잘못을 뉘우치오니 부디 용서 하시고 차별없는 하는나라에서 영면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