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1. 6. 23. 08:31

자고 나니 유명해졌다는 사람도 있지만

저는 그런 경험은 해 보지 못했고

자고 나니 전화번호가 바뀌어 있었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지금껏

011로 시작하는 전화번호를 사용했습니다.

오랜만에 연락하는 친구들이 '혹시' 하고

011 번호에 전화를 걸었다가 연결되어

기뻐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오늘 아침 일찍 제 전화번호의 '자동 변경'이

완료되었다는 문자를 받으니 제일 먼저

염려가 됩니다. 누군가 오랜만에 전화했다가

당황하지나 않을지... 연말까지는 전화번호

변경 안내를 한다고 하니 그나마 다행이지만

누군가 당황하여 인터넷에서 제 번호를 찾을까봐

이 글의 제목에 제 이름을 넣었습니다.

 

제 번호는 앞자리만 010으로 바뀌었을 뿐

뒷자리는 그대로입니다.

 

상황, 환경, 조건 등의 변화는 대개 인간 관계의

변화를 수반합니다. 변화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관계가 있는가 하면 변화를 계기로 희미해지거나

지워지는 관계도 있습니다. 어떻게 되든 자연스러운

현상이지요.

 

그러니 관계의 유지를 위해 제 전화번호가

바뀐 것을 일일이 알리진 않으려 합니다.

어쩌면 이 강제적 전화번호 변경을 통해

떠나가는 사람을 볼 수도 있고

그런 사람이 있다면 제 生은 꼭 그만큼

가벼워질 테니까요.

끝내 고수하시더니 수용하시네요?
지금 사회는 자본이 인간에게 복속되는 게 아니라 인간이 자본에 복속되는 제도라서 어쩔 수 없나봅나다
그래서 우리의 개혁 방향이 자본의 인간 복속이 아닌가 합니다.억압 받는 민중이 자신의 민족이라고 토로한 토마스 페인이 많이 나와야겎죠? 단 한 사람의 생명은 세상에서 가장 부자인 사람의 제산보다 1000만배 더 값지다는 체게바라도 많이 나와야 되고.......
그러게요, 선생님,
'수용'이 아니고 '소피의 선택' 같은 것이겠지요. ㅠㅠ
그렇다고 메릴 스트립처럼 자학하진 마세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