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1. 9. 19. 08:51

어젯밤 늦게야 잠자리에 든 사람에게

아침 6시 31분은 새벽입니다.

핸드폰을 거실에 두고 안방에서 잤는데

예민한 귀가 문자 도착 알림 소리에 깨어났습니다.

무거운 눈꺼풀을 밀어올리며 거실로 나가는데

아흔 넘은 어머니가 떠오릅니다.

건강하셔도 연세가 있으니 걱정이 되는 거지요.

 

전화를 여니 동영상이 뜹니다.

보고 싶지 않아 전화를 닫았다가 다시 엽니다.

옛 직장 동료가 추석을 앞두고 보낸 단체 문자입니다.

명절즈음이면 늘 이런 문자를 보냅니다.

 

잠이 부족한 머리가 띵 합니다.

이런 문자를 받을 때마다 같은 생각을 합니다.

이 사람은 왜 이런 문자를 이렇게 이른 시각에 보내는 걸까?

자신이 아주 일찍 일어나 움직이다 보니 6시 반이면 누구나

자신처럼 활동 중일 거라고 생각하나?

 

농사에 종사하는 사람이 일찍 전화나 문자를 보내면 양해하기 쉽습니다.

그의 하루는 도시의 하루보다 일찍 시작할 테니까요.

그렇지만 이 사람은 도시에서 노는 사람입니다.

 

억지로 잠에서 깬 머리가 심하게 아플 때는 짜증이 납니다.

이 사람은 이렇게 할 일이 없나?

이 사람이 60대에 들어선 후부터 이런 문자를 보낸 건 확실한데

그가 그러는 게 나이 때문인지, 원래 그렇게 남의 사정을 살피지 않는 사람이어서

그러는 건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그이 덕에 저를 돌아봅니다.

그이가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해서 저를 불쾌하게 했듯

저도 하고 싶은 대로 해서 남을 힘들게 한 적이 있을 겁니다.

이제 누군가에게 하고 싶은 일을 할 때는 잠깐

생각해봐야겠습니다.

내가, 지금, 이래도, 그를 불편하게 하거나 불쾌감을 느끼게 하지 않을지...   

 
 
 

나의 이야기

dante 2021. 9. 17. 08:09

정진 님이 말했습니다

"문 열고 들어서는 것만 보아도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어요.

누군가 들어서는 걸 보면서

가슴이 쿵 내려앉을 때가 있어요.

손님을 골라 받을 수 없다는 게

이렇게 괴로울 줄 몰랐어요."

정진 님은 향기로운 카페의 주인입니다

 

카페 문을 거칠게 여는 사람은

테이블과 의자에게도 거칩니다

요란하게 떠들며 들어선 사람은

주문할 때도 시끄럽고 커피를 마실 때도

소란합니다

 

'한 일이 열 일'이고 '한 가지를 보면

열 가지를 알 수 있다' 더니

무심코 하는 행동이 진면목을 드러냅니다

 

카페의 손님은 골라 받을 수 없겠지만

나를 이루는 요소는 골라 들이고 싶습니다

의식으로 무의식을 이겨

무심코 아름답게!

 

 

생각은 습관이 되고,습관은 몸에 베어 무의식 중에도 드러나게 되죠,그래서 대단한 관상장이가 아니어도 성직자인지 형사인지는 알 수 있겠더라고요, 얼굴엔 마음이 그려져 있으니까요~~^
세상에 악마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그게 인간이다.이라는 말에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요?

 
 
 

나의 이야기

dante 2021. 9. 14. 08:31

차도를 한참 바라봅니다.

차들이 길을 가득 메워

영원히 주차장일 것 같더니

어느새 텅 비어 버립니다.

그리곤 또 어느새

차가 가득합니다.

 

오늘 아침 저 길을 지나간

차 속의 사람들은 말하겠지요.

오늘 아침엔 길이 너무나 막혔어 

오늘 아침엔 길이 아주 잘 뚫렸어

부분을 보고 전체라고 하는 우리의 버릇!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누구나 장님의 코끼리 사고를 하는데 특히나 요즘 정치인들은 더 심한 것 같습니다
국민들은 먼 발치서 코끼리의 전체를 훤히 들여다보고 있는데 비본질적인 것을 침소봉대하며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으니 제대로 투표해서 민심의 매운 맛을 보여줘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