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2. 1. 18. 12:07

生에 대한 회의가 극에 달했던 대학 1학년 때

에머슨 (Ralph Waldo Emerson: 1803-1882),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1817-1862) 같은 초월주의 시인들에게서 큰 위로를 받았습니다.

 

'회의'를 '결심'으로 누르며 살았는데 언제부턴가

'결심' 위로 '피로'의 그림자가 짙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 무거운 피로를 밀어올리며 중력의 세계에 계속 존재해야 하는가

회의가 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그런걸까요?

지난 연말부터 자꾸 소로우의 <월든: Walden; or, Life in the Woods>이 

생각났습니다. 그런데... 집안의 모든 책꽂이를 다 뒤져도 <월든> 원서도

번역본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대학가에 살지만 서점은 하나도 없습니다.

시장 가는 길에 있는 작은 헌 책방에 들러 보았지만 없었습니다. 

인터넷 서점보다는 책을 직접 만지고 들춰 볼 수 있는 서점에 가서

사고 싶었지만 시절이 시절인 만큼 쉬이 나갈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책 한 권을 배달받았습니다. 아는 사람 중에 누군가가

책을 냈나 보구나 하며 봉투를 여니 수문출판사가 펴낸 <월든: 숲속의 생활>이

있었습니다. 

 

원서 초판본에 소로우의 여동생 소피아가 그렸던 숲속 오두막을 꼭 닮은 표지가

참 아름다웠습니다. 게다가 번역자가 안정효 선배였습니다. 안 선배와는

코리아타임스에서 함께 근무했으나 1980년대쯤 각기 신문사를 떠난 후론

통 뵙지 못했는데, 책에서나마 함자를 접하니 반가웠습니다. 

 

첫 장의 '계산서'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웃음이 나왔습니다.

원서에 'economy'로 되어 있어서 대개 '숲속 생활의 경제학'으로 번역하는데

안 선배는 '계산서'라고 번역한 겁니다. 웃음 끝에 맨 뒤에 있는 '옮긴이의 말:

월든 주변의 단상들'을 읽으니 안 선배와 마주 앉아 얘기를 듣는 것 같았습니다.

함께 일하던 시절보다 더 젊고 자유로워지신 듯한 선배를 글로나마 만나며

정신과 육체 두루 골골 중인 저를 돌아보니 참으로 한심했습니다.

 

젊은 시절 저를 위로했던 <월든>의 단어들이 오늘의 저에게도 힘이 되어줄지

찬찬히 읽어 봐야겠습니다.  그래야 이 아름다운 우연과 우정

보답할 수 있을 테니까요.

 

승정님, 감사합니다!

 

 

 

숲속생활의 경제학을 읽어보지 않고선 댓글을 쓸 수 없어 목포시내 하나 남은 국제서점에 전화했더니 지금은 없고 이틀 뒤에 갖다놓겠다고 해서 지역경제와 책방을 살리기 위해서 인터넷으로 주문치 않고 기다렸다 샀씁니다,마르 북컴퍼니 출판사에서 작년 6월에 출판한 '숲속의 생활' 이라는 표제로, 첫 페이지만 읽고 댓글 답니다, 인생을 정착으로 보지 않고 체류로 본다는 소로우의 고백이 머리에 벼락을 치네요. 찬찬이 읽어보고 독후감은 나중에 쓰겠씁니다.겨우 18,000원으로 귀한 영의 양식을 살 수 있게 해주신 김 시인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힘 빠진 책방이 힘을 얻고 지역경제가 조금이라도 살아났음 금상첨화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