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2. 1. 29. 12:30

정초에 손님이 사들고 온 꽃 덕에 한 3주 집안이 환했습니다.

아름다움에 반해 이름도 묻지 않고 받아들고는 시든 후의 아름다움까지 만끽했습니다.

홀로 남은 화병이 안쓰러워 꽃집에 갔습니다.

 

동네의 꽃집들 중 가장 나중에 생긴 듯한 집으로 갔는데

손님으로 보이는 사람과 대화 중이던 주인에겐 저와 동행이 보이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어서 오세요. 잠깐만 기다려 주세요'라고 했으면 기다렸을 텐데

아무 말 없이 하던 말만 하기에 잠시 꽃을 구경하다 나왔습니다.  

 

산책 삼아 100미터쯤 걷다가 다른 꽃집에 들어갔습니다.

그 집에서도 주인인 듯한 사람은 누군가와 대화 중이었지만 조금 전에 보았던 주인과는

아주 달랐습니다. 금세 정말 우리를 반기는 듯한 "어서 오세요"를 들었습니다.

 

아래 사진에 보이는 꽃을 보는 순간 다른 꽃에겐 눈이 가지 않았습니다.

'스토크 (stock flowers)'라고 했습니다. 그 아름다운 꽃의 이름이 왜

'재고, 육수, 주식' 따위를 뜻하는 'stock'인지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스토크 두 대를 사서  드니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었습니다.

주인은 꽃에 물이 공급되도록 포장해 주겠다고 했지만

바로 집에 가서 꽂을 테니 필요없다고, 포장지는 환경 오염원이라고 거부했습니다.

 

보라색 스토크를 들고 득의만면하여 집으로 가는데 전날 들렀던 안경점에서 렌즈가

준비됐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집과는 반대 방향이지만 잠시 들렀다 가면 될 것 같았습니다.

지금 쓰는 안경은 2년 전에 한 것인데 그때보다 눈이 더 나빠졌다고 했습니다.

테는 그대로 쓰고 렌즈만 바꾸기로 했습니다. 3,40분의 기다림도 스토크 덕분에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마침내 도수를 높인 안경을 끼고 집으로 돌아가 스토크를 화병에 꽂았습니다.

참으로 행복했습니다.

 

그런데 이튿날 아침에 보니 꽃들은 모두 시들고 꽃이 달린 줄기들은 고개 숙인

사람들 꼴이었습니다. 전날 밤 일이 떠올랐습니다. 잘 굽지도 않던 고기를

전날 저녁에 구운 것입니다. 고기 냄새가 싫었던 걸까, 이산화탄소 때문일까,

햇살이 필요한 걸까...

 

고민을 거듭하다 꽃집에 전화를 했습니다. 주인은 고기 구운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며 

꽃들이 물을 빨아올리지 못하는 것이니 대의 끝을 사선으로 자른 후 끓는 물에 잠깐 담갔다가 화병에 꽂으라고 친절히 알려주었습니다. 가르쳐 주는 대로 하고 보니 꽃들이 서서히

고개를 들고  좀 더 시간이 흐르자 시들어 오무라졌던 꽃들도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갔습니다.   (아래 사진 참조)

 

기품 있는 스토크를 보고 향내를 맡을 때면 언제나 저의 무지가 부끄럽고,

꽃집 주인의 전문가다운 지도에 감사하게 됩니다.

동네엔 꽃집이 여럿이지만 이제부터는 '홍이꽃집'만 가겠습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2. 1. 27. 08:30

새해 들어서며 부쩍 죽음을 생각하는 일이 많았습니다.

삶을 낭비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 때문이었겠지요.

그런데 스승이 말씀하셨습니다. 생각은 낡은 것이니 생각 따윈

하지 말고 매일, 순간순간 죽으라고. -- 인도의 철학자

J. 크리슈나무르티(Jiddu Krishnamurti: 1895-1986),

<아는 것으로부터의 자유: Freedom from the Known>.

 

"당신은 죽음 없이 살 수 없다. 이것은 지적 역설이 아니다.

하루하루 마치 그것이 새로운 아름다움인 양 완벽하게 살려면

어제의 모든 것은 죽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당신은 기계적으로

사는 것이고 기계적인 마음은 사랑이 무엇인지 또는 자유가

무엇인지 결코 알 수 없다...

 

"죽음은 새로 태어나는 것이요 변화이며, 그 안에서 생각은

전혀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다. 왜냐하면 생각은 낡은 것이기 때문이다.

죽음이 있을 때 거기엔 완전히 새로운 어떤 것이 있다. 아는 것으로부터의

자유는 곧 죽음이며, 그러면 당신은 살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가 틱낫한 스님 (Thich Nhat Hanh: 1926년 10월 11일 - 2022년 1월 22일)의

열반 소식을 들었습니다. 2014년 뇌졸중으로 말씀을 잃은 스님은 당신이

프랑스에 세운 플럼빌리지 (Plum Village monastery)를 떠나 당신이 태어난 고향,

베트남의 후에(Hue)로 돌아가 열반하실 때까지 그곳에서 사셨습니다.

 

스님은 제자들에게 "내가 죽으면 무덤도 탑도 짓지 말라.

우리 민족은 여전히 가난하다. (나 때문에) 베트남인의 땅과 돈이 쓰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https://m.hankookilbo.com/News/Read/A2022012410510004768

 

장례식은 29일 베트남 후에에서 거행되고 스님의 육체는 한 줌 재가 되겠지만

그것은 육체일 뿐 스님이 말씀하신 대로 스님의 실체는 아니겠지요.

"This body is not me. I am not limited by this body.
I am life without boundaries.
I have never been born,
And I have never died.

이 육체는 내가 아니다. 나는 이 육체에 의해 제한되지 않는다.

나는 경계도 한계도 없는 생명이다. 

나는 태어난 적이 없으니 죽은 적도 없다."

 

95년 동안 투쟁과 명상으로 우리와 함께해 주신 스님의 옥체에 감사합니다...     

 

플럼빌리지 웹사이트에 가면 이승에서 스님이 보내시는 마지막 일정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https://plumvillage.org/memorial/

 
 
 

오늘의 문장

dante 2022. 1. 24. 16:46

낭비 많은 1월이 저물어 갑니다.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연이어 일어나는 세계에서의 나날이

정신과 육체를 힘들게 하여 에너지의 낭비를 초래합니다.

 

프랑스 철학자 시몬 베유(시몬느 베이유: Simone Weil: 1909-1943)의

말이 떠오릅니다.

환상이 아닌 실재적 앎을 알기 위해서 정신과 육체를 소진시켜

마침내 세계라는 문장의 의미를 알고 나면 무엇이 남을까요?

적어도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죽음!

 

 

"세계는 여러 가지 의미를 가진 한 文章이다. 우리들은 애써 가며

그 의미를 하나씩 하나씩 풀어나가는 것이다.

이 노고에는 언제나 肉體도 참여한다. 외국어의 알파벳을 배울 때처럼.

이 알파벳은 글자를 많이 써보면서 익혀야 한다.

이러한 노고가 없다면 단순히 사고의 방법을 아무리 바꾸더라도

幻像에 지나지 않는다."

     --- <사랑과 죽음의 팡세>, 문예출판사, 민희식 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