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2. 5. 20. 08:03

홍제천변을 잉크빛으로 물들인 수레국화들을 보면

아주 작은 몸이 되어 그 사이에 들어가 서고 싶습니다.

수레국화들 사이에서 시치미 떼고 그들과 함께

바람을 그리고 싶습니다.

 

함께 걷던 친구가 풀밭에 떨어진 수레국화 한 송이를

집어 줍니다. "보셨지요? 꺾은 게 아니고 떨어진 걸

주운 거예요." 결벽증도 때로는 사랑스럽습니다.

 

가장 작은 병도 수레국화 한 송이에겐 너무 큰집.

하얀 휴지 한 장을 접어 넣고 물을 담습니다.

휴지를 딛고 선 수레국화가 제법 꼿꼿합니다.

 

아침저녁으로 들여다보며 '어찌 그리 아름다우신가'

탄식합니다. 아무리 긴 시간이 흘러도 저 선명한

잉크 꽃잎이 마냥 지속될 것만 같습니다.

 

아, 그런데 그게 아닙니다. 어느 날 문득 꽃잎의 끝이

하얗게 바래기 시작합니다. 하양이 아래로 아래로 흘러

모든 꽃잎을 물들이고 어떤 꽃잎들은 말라 오그라집니다.

이젠 수레국화가 아니고 한때 수레국화였던 어떤 것입니다.

 

제가 수레국화인 걸 깨달은 건 꽃잎 끝이 하얗게 바래는 걸

보았을 때입니다. 그와 제가 바래는 방식이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처럼 세상을 아름답게 한 적 없이 바래기만 하는 게 부끄럽지만

이미 바램의 과정에 들어섰으니 하는 수 없습니다.

 

최선의 달성이 목표가 되는 시절이 있는가 하면

최악을 피하는 것이 목표가 되는 시절도 있습니다.

지금 제 목표는 가능한 한 덜 추하게 바래가는 것입니다.

수레국화 선생을 제 앞에 모셔다 준 친구와

함께 바람을 그렸던 친구들... 그들의 사랑이 헛되지 않게

가능한 한 덜 추하게 바래고 싶습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2. 5. 11. 17:08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속담이 있어서일까요?

한국은 '길들이는' 나라입니다. 남하고 비슷하게 생각하며 비슷한 목표를 좇고

비슷한 방식으로 살아야 살기도 쉽고 소위 '성공'이란 걸 하기도 쉽습니다. 

그러니 각기 다른 사고와 경험을 하며 사는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집단 지성'의

효과보다는 비슷하게 살며 '집단 편안'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집단 우둔'을

초래하는 일이 흔합니다.

 

거친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은 많지만 야성미를 풍기는 사람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야성'은 '자연 그대로의 성질'을 말하는데 오늘의 한국에선

어린이들에게서조차 자연스런 천진함보다 어른스런 눈빛이 자주 보이는 것

같습니다. 생물들 중에 '사라질 위기에 처한 종'들이 있듯이 야성은 사라질

위기에 처한 특질입니다.

 

인생의 아이러니는 여기에도 적용됩니다.

길들여진 사람보다는 야성을 지닌 사람이 매력적이니까요.

육체는 시간에 닳고 길들여져도 정신은 야성을 유지할 수 있으니

불행 중 다행입니다. '뭐, 저런 할머니가 다 있어?' 하는 식의 눈총을 받더라도

죽는 날까지 길들여지고 싶지 않습니다.

<월든>과 <시민 불복종>의 작가 헨리 데이빗 소로우도 저와

비슷한 생각을 했나 봅니다. 그의 에세이 '걷기 (Walking)'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In literature it is only the wild that attracts us.

Dullness is but another name for tameness. It is the

uncivilized free and wild thinking in Hamlet and the Iliad,

in all the scriptures and mythologies, not learned in the

schools, that delights us. As the wild duck is more swift

and beautiful than the tame, so is the wild--the mallard--thought,

which 'mid falling dews wings its way above the fens."   

 

"오직 날 것 그대로의 문학만이 우리를 매혹한다.

지루함이란 길들임의 다른 이름이니까. 우리를 기쁘게 하는 건

'햄릿'과 '일리아드'에 나오는 점잖치 않고 제멋대로이며 무모한

사고(思考)처럼, 모든 경전과 신화에는 있지만 학교에선 배울 수 없는 사고이다.

길들여진 오리보다 야생 오리가 더 재빠르고 아름답듯이, 

떨어지는 이슬 사이로 날개를 펼치고 습지 너머로 날아오르는

'청둥오리'같은 사고가 더 아름답다."   

저희 합창단 지휘자도 단원들에게 소리를 만들지 말고 야성 그대로 쏟아내라고 반복해서 강조합니다. 일단 단원들이 다듬어지지 않는 날소리를 내줘야 비로소 지휘자가 소리를 만들 수 있다고..... 처음엔 의아했는데 해보니까 맞더라구요. 독창이야 마음대로 불러도 돼지만 합창은 여러 소리가 어우러져 감정과 화음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기교를 부리는 목소리는 어떻게 할 수 없기 때문에 자연 그대로 발성하는게 이해가 되더라구요. 우리의 삶도 청년시절의 티 묻지 않은 청초함이 이어질 때 우리 사회는 더욱 역동적일 것입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2. 4. 30. 08:25

코로나 바이러스가 완전히 물러갔다는 거짓말로

즐겁게 시작했던 4월...

붉은 눈으로 지난 한 달을 돌아봅니다.

 

꽃과 나무, 대지, 사람... 갈증을 느끼지 않은 존재가

하나도 없었을 한 달, 억울한 사람이 너무나 많았던 날들...

 

나날이 중력이 가중되어 이것 저것 버렸지만

새 화분들이 들어오며 가족은 오히려 늘었습니다.

 

무릎 꿇을 힘이 있는 날은 매일 아침

'제가 아는 모든 사람들과 제가 알지 못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지혜와 용기를 주십사'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울 수 있게

해주십사'고 기도했지만 기도가 이루어졌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중력을 이기지 못한 눈의 실핏줄이 터졌습니다.

처음 보는 빨강이 흰자위를 물들였는데 세상의 빛깔은 여전합니다.

눈을 감고 들숨과 날숨을 지켜보며 4월의 더께를 걷어냅니다.   

5월의 숙제가 5월보다 먼저 와 있지만 그래도 새달!

 

5월아, 가시 돋친 향기의 계절아, 어서 오렴!

웃고 싶은 사람은 웃고 울고 싶은 사람은 우는 날들,

중력에 붉어진 눈은 있어도 억울한 사람은 하나도 없는 날들이 되어 주렴!

 

시인님의 눈이 어서 낫기를 기원합니다...
에고 김 시인님, 꽤 오래 방문을 못했더랬습니다. 하루에도 몇 꼭지씩 올리던 페이스북도 접은채, 바야흐로 인민을 위한다는 사람들이 넘쳐나는 시절이 돌아와 아무리 정면을 응시하려도 옆눈이 가는 것을 막아보려..... 혈압이 높아지셨나요? 아님 안압이? 저도 노안 탓으로 떨어진 곳은 흐릿하게 보여도 책이나 신문은 안경 빌리지 않고 보는데 청력이 떨어지는 감이 잡힙니다. 그래도 목소리는 풋풋한데 요즘 감겨 오늘은 저희 지역합창단도 광주1987합창단 연습도 못 갔습니다. 쉬이 치과에 신세를 져얄 것도 같구요~~^^ 그렇더라도 잔인한 4월 잘 버텼으니 5월엔 기대를 걸어보시게요! 전망은 흐리지만... 속히 훌훌 털고 계절의 여왕을 맞이하시게요! 게으름 핀 저를 용서치 마소서~~!
선생님,
별 말씀을 다하십니다.
목소리가 어서 회복되어 마음껏 노래하시기 바랍니다.
꿀벌들은 여전히 돌아오지 않고 있는지요...
제 눈은 ... 그냥 피로 누적 탓에 붉어졌는데 점차 나아지고 있습니다.^^
봄이라 많이 바쁘실 텐데 잊지 않고 찾아주시어 감사합니다.
내내 건강하시길 빌며,
김 흥숙 올림

좋아지신다니 다행입니다. 저희 꿀벌들은 왕성하게 분봉해서 비어버린 벌통들을 부지런히 복구하고 있어 거의 원상태로 돌아왔습니다, 아카시아꽃도 한창이어서 다음 주 중엔 아카시아꿀을 채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꽃송이가 크고 탐스러워 기대를 해보는데 꿀이 많이 들지는 모르겠습니다, 계속 줄어드는 추세였으니까요, 그래도 올 핸 기대의 끈을 놓치 않으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