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10. 10. 08:30

작년 5월 서울셀렉션 김형근 대표님 덕에 <쉿,>이라는 제목의

시산문집을 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가 우리에게 강요하는 상황을 넘어

우리가 달성할 수 있는 각성에 대한 글들을 모은 것입니다.

그 책에 실린 글 중에 '노인'이라는 제목의 한 줄 시가 있습니다.

 

"노인

 별 위를 걷는 틀니 낀 아이"

 

엊그제 어떤 인터넷 카페에 이 시가 잘못 인용된 것을 보았습니다.

댓글로 시정을 요청하려 했으나 카페 회원이 아니면 댓글을 쓸 수

없다고 했습니다. 하는 수 없이 '다음' 포털에 시정을 요청하는 글을

보냈습니다.

 

제 시를 잘못 인용한 글을 아래에 옮겨둡니다.

이 시를 옮긴 사람은 왜 이 시의 제목을 '노인'이 아닌 '틀니'로 했을까요?

왜 제가 쓰지 않은 문장들을 제가 썼다고 하고

제가 쓴 문장을 바꾼 걸까요?

 

카페의 이름이 '한자 문화 뜨락'이고 

카페 등급이 '실버 50단계'인 것을 보니

나이든 사람들의 모임 같은데

왜 이런 '실수'를 하는 걸까요?

 

이 카페에 올라 있는 글들은 조회 수가 10을 넘지 않는데

이 글은 조회 수 45로 나와 있습니다.

이 잘못된 시가 더 퍼지지 않게

어서 이 글을 내려 주길 바랍니다.

 

 

 

 

문학  틀니/ 김흥숙

 

 

문학

동아리 회원님들의 활발한 활동이 한승회 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cafe.daum.net

시너먼추천 0조회 4521.10.07 02:02댓글 0

북마크공유하기기능 더보기

고난의 자갈길을
걸어온 흔적

허나 고난의 세월
다시 흐르고

뒤를 돌아다 보니
별 위를 걸어온

꿈길이었다고
깨닫게 된다.

노인은 별 위에서
틀니 낀 아이.
남의 글에 대한 예의가 아니군요!
별 위를 걷는 것과 별 위에서는 의미가 다른데.....

 
 
 

오늘의 문장

dante 2020. 5. 29. 11:11

미국에 사는 친구에게 시산문집 <쉿,>을 보냈더니 

그에게서 긴 이메일이 왔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쉿,>의 산문을 시보다 좋아하지만

그는 시를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도 '봄밤'이 좋았나 봅니다.

 

'봄밤'과 다른 시들을 읽으며 눈물을 많이 흘렸다는 친구, 

'봄밤'을 읽으며 그의 눈물을 생각합니다.

말없이 그를 안아주고 싶은데... 그는 너무도 멀리 있습니다.

그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를 링크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9_copa7lBCg&list=RD9_copa7lBCg&start_radio=1

 

봄밤

 

봄밤에는 결국

울게 된다

 

낮 동안 너무

많은 꽃들을

보았기 때문이다

낮 동안 너무 많은 꽃들을 본 탓에 결국 울어버리는 봅밤을 언제 맞이할 수 있을까요?
2020년의 봄은 참으로 잔인한 봄이었습니다, 코로나19의 급습으로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이 피어나지 못했고,화사하게 피어난 꽃들을 시샘하는 늦서리에 초죽음 당하고,냉해를 받은 아카시아는 흐드러지게 핀 것 같았어도 꽃들은 평소의 10%에도 미치지 못하게 듬성듬성 핀데다 꿀샘이 말라 우리 꿀벌들은 꿀사냥에 안간 힘을 쏟지만 창고에 쌓지를 못해 채밀을 못하고 있답니다.
이 또한 자연 탓이 아니라 무절제한 탄소배출로 기후 온난화를 부추긴 인간들 탓이죠!
우리 꿀을 기다리는 단골 손님들에게 악속을 지킬 수 없게 되었으니 어쩌죠? 아카시아꿀로 채우지 못한 창고에 혹여 감꽃꿀이나 찔레꽃꿀은 쌓일지 모르니 아직은 공표치 않고 채밀이 늦어진다는 핑게를 대고 있습니다. 어쨌거나 올 봄밤은 낮에 많이 본 꽃들에게서 꿀이 나지 않아 울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럴 때 시인들께선 꿀(돈) 때문에 울지 말고 인간의 사악함 때문에 울라고 힐책하실거죠?!

 
 
 

나의 이야기

dante 2020. 5. 21. 10:56

오늘 아침 '고도원의 아침편지'에 제 시산문집 <쉿,>의 몇 문장이

인용되었습니다. 고도원 선생님께 감사하며 아래에 옮겨둡니다.

링크를 클릭하면 '고도원의 아침편지'로 연결됩니다.

 

http://www.godowon.com/

 

 

2020년 5월 21일 오늘의 아침편지

 

'나'를 찾아서

 

'나'는 
내가 제일 오래 알고 
가장 잘 아는 동시에 가장 잘 모르는 존재입니다. 
내 속에는 조상에게 받은 유전자는 물론 내가 
살아온 모든 시간이 깃들어 있습니다. 울고
웃고 좌절하고 흥분하고 성내고 결심하고 
희망하고 절망했던 모든 시간의 
총화가 바로 나입니다. 


- 김흥숙의《쉿(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성찰1)》중에서 -


* 내가 가장 잘 알면서도
가장 잘 모르는 것이 '나'입니다.
이제라도 '나'를 제대로 알기 위한 노력이
그래서 필요합니다. 지나간 시간, 현재의
시간 속에 녹아있는 내 모습, 내 생각,
내 감정 속에 '나'가 숨어 있습니다.
그 '나'를 찾아가는 여행이
자기성찰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잃어버린 자아를 찾으라고 호되게 짙책하고 있는데 아직도 우리는 경제를 내세우며 내면의 소리에 귀를 막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흘수저들은 정답을 알고 실천할 의지도 있는데 사람들을 모이게 하고 움직여야 부를 챙기는 기득권층이 같은 기득권인 언론과 담합하여 아직도 생명 보다는 부에 무게를 두고 행보하고 있으니 더 큰 재앙은 불보듯 뻔하니 걱정입니다.
진짜 다음블로그의 글꼴이 넘 작아 못마땅합니다. 왜 이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