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11. 12. 20. 15:08

지난 18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나가수)’에 첫 출연한 가수 박완규 씨의 태도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합니다.

 

박완규 씨는 음악에 점수를 매기는 이 프로그램이 싫었으나 명곡들이 재평가 받는 것을 보며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그는 노래를 부르기 전 짧은 순간은 늘 긴장되고 설레지만 평가받는 것에 대해 긴장되는 건 없다고 말하여,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다’ ‘너무 너무 떨리다’라고 하는 가수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공연이 끝난 후 사회자가 첫 무대에 선 소감을 물었을 때도 박완규 씨는 “재밌었다. 설렘은 있었지만 떨리지는 않았다." 하여 사회자를 당황케했다고 합니다.

 

나가수에 새로 출연하는 가수들은 맨 마지막에 노래하는 ‘특전’을 받아왔지만 박완규 씨는 특전을 거부하고 똑같이 제비를 뽑아 첫 번째로 무대에 올랐습니다. 첫 번째로 노래할 때 몹시 긴장하고 떠는 모습을 보이는 다른 가수들과 달리 그는 도전적인 태도로 故 김현식의 ‘사랑했어요’를 열창했습니다. 처음 들어보는 그의 노래, 그는 참 노래를 잘했습니다.

 

가수는 노래를 잘해야 하고 배우는 연기를 잘해야 합니다. 그럴 때 가수와 배우는 예술가 대접을 받습니다. 노래를 잘못해도 대중에게 예쁘게(혹은 가엾게) 보임으로써 무대에서 밀려나지 않는 가수, 연기를 못하지만 ‘겸손’을 가장하거나 대중과 친한 척을 하여 연명하는 배우는 ‘연예인’은 될지언정 ‘예술가’가 될 수는 없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에게 나긋나긋한 사람을 좋아하지만 예술가는 남들이 자신을 좋아하는지 어떤지에 크게 마음 쓰지 않습니다. 그런 것에 신경 쓸 시간에 자신의 예술적 기질과 재능을 연마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그러다보니 어떤 예술가들은 대중의 인정을 아예 받아보지 못하고 사라집니다. 어떤 예술가들은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 조국 대신 자신을 알아주는 다른 나라에 살며 능력을 발휘하기도 합니다.

 

제가 보기에 박완규 씨는 ‘사랑스런(귀여운) 연예인’보다 ‘예술가’에 가까운 가수입니다. 그는 다른 출연자들과 '달랐지만' 다르다는 것이 곧 '건방진' 것은 아닙니다. 나가수에 출연하는 다른 가수들이 박 씨를 질타하는 일부 대중의 견해에 편승하지 말고 박 씨의 당당함을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박완규 씨는 오는 30, 31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임재범 단독콘서트 '거인, 세상을 깨우다'에 게스트로 참석하기 위해 4,500만원을 벌 수 있는 행사 두 건을 취소했다고 합니다. 그는 12월엔 ‘시나위’ 멤버로 살겠다고 약속한 대로 12월 16일과 31일에는 김종서 씨의 공연에 참가하고 24일에는 신대철 씨와 'K-Rock Revolution'에 참가한다고 합니다. ‘시나위’는 1980년대 초 출범한 우리나라 대표적인 록 그룹으로 신대철 씨, 김종서 씨, 임재범 씨, 박완규 씨, 모두 그 그룹 출신이라고 합니다.

 

박완규 씨와 같은 '진짜 가수', ‘진짜 사람’을 텔레비전에서 보게 되어 참 기쁩니다. 완규 씨, 당신을 길들이려는 사람들에게 지지 마세요. 당신을 응원합니다! 잔뜩 겁먹은 채 남들과 비슷하게 살아가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 겁먹지 않은 사람을 질투하며 비난하는 분들, 그분들이 완규 씨에게서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쫄지마’세요!

 

 


 
 
 

동행

dante 2010. 10. 25. 07:34

케이블 음악 전문채널 Mnet가 주관하는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에서 환풍기 수리공 출신의 허각(25)씨가  우승, 3개월간 이어진 경쟁을 끝내며 상금 2억원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23일 새벽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펼쳐진 결승 무대에서 이 중졸 학력의 키작고 통통한 젊은이는 미국 시카고에서 온 훤칠한 키의 명문 노스웨스턴 대 출신을 어마어마한 점수 차이로 제압했습니다.

 

노래를 좋아하고 한국 대중음악계의 현재와 앞날을 걱정하는 저는 이 대회를 줄곧 지켜봐왔는데, 제가 보기에 허각과 존 박(22)이 보여준 결과는 지극히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이미 너무도 많은 어둠을 헤치며 살아 두려움 없어 보이는 허각이 회를 거듭할수록 자유로워지는 데 비해, 귀공자 풍의 명문대 학생은 끝내 자유로워지지 못했으니까요.


허각은 어린 시절 어머니가 집을 나간 뒤 아버지와 쌍둥이 형과 함께 힘겹게 살아왔다고 합니다. 노래에서 가장 큰 위안을 얻었던 그는 행사장 가수로서 돈을 벌기도 했는데 그로 인해 오디션 초기 '노래는 잘하지만 행사장 가수 티'를 벗어야 한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지난 3개월은 그가 '행사장 가수'라는 껍질을 벗고 자기 목소리를 가진 가수로 새로이 탄생하는 시기였습니다.

 

허각은 수상 소감에서 오디션 기간 동안에 심사위원들로부터 지적받은 점들을 고쳐 '더 가슴 안으로 다가갈 수 있는 노래'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부디 그가 그 마음을 잃지 말고 부박한 '연예 오락'의 귀퉁이를 장식하는 대신 '가슴 안으로 다가 가는' 가수가 되기를, 그리하여 소리와 율동은 있으나 노래는 없는 대중가요계를 바꾸는 데 큰 역할을 하기 바랍니다. 

올 초 미국에서 열린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9(American Idol)'에서 결선에 올라 유명해진 존 박(John Park)은 일간스포츠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홀가분하다. 안믿으시겠지만 처음부터 모든 경험을 즐기고 싶었고 순위나 상금에 욕심이 전혀 없었다. 각이 형이 일등을 해서 진짜로 좋다. 형이 나보다 노래를 훨씬 잘한다. 만약 내가 이겼다면 부담이 컸을거다. 예쁘게, 깔끔한 마무리가 돼 마음이 편안하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는 또 어머니가 섭섭해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마지막 무대에 서기 전 어머니가 편지를 주셨다. '마음 편안하게 해라. 니가 일등하면 잘돼서 좋은 일이고, 허각이 일등을 하면 더 좋은 일이다. 힘들게 자랐는데 얼마나 좋은 일이냐'고 적으셨더라. 끝난 후에도 '2등 하기를 정말 잘했다. 부담되지 않아 얼마나 좋냐'고 하시더라. 내 마음을 다 알고 계셨나보다." 라고 했습니다. 존 박의 어머니는 아들에게 호감 주는 외모만 주신 게 아니라 아름다운 마음까지 물려주셨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미국 노스웨스턴대 경제학과를 휴학 중인 그는 "당연히 한국에 머물 생각"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저는 전문 비평가가 아니지만 존 박이 아메리칸 아이돌 무대에 섰을 때부터 그를 봐온 사람으로서, 그가 생각을 바꾸었으면 좋겠습니다. 그가 상업적 가요보다 대학생 밴드에 알맞아 보이기 때문입니다. 아닌게 아니라 그는 노스웨스턴대의 아카펠라 그룹 '퍼플 헤이즈(Purple Haze)'의 멤버로 베이스를 담당했다고 합니다.

 

언론은 그가 이번 공개 오디션을 통해 '기회'를 잡았으며 그간의 방송을 통해 '스타성'을 인정받았다고 하지만, 그의 스타성은 노래보다는 외모 덕이 큽니다. 그의 홈페이지(www.johnapark.com)에 있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받은 최고의 칭찬'을 보아도 그렇습니다. 객원 심사위원이었던 캐나다출신의 세계적 가수 샤니아 트웨인(Shania Twain)이 '멋진 입술과 아름다운 엉덩이(nice lips and a beautiful bottom end)를 가졌다'고 칭찬했으니까요. 영어로 부를 때도 그렇지만 특히 한국어로 노래할 때 존 박이 그의 노래와 하나 되어 듣는 이의 '가슴 안으로' 들어오는 일은 드뭅니다.


저는 존 박이라는 '반듯한 사람'을 좋아하는 만큼 그가 정말 자신에게 맞는 일이 무엇인지를 찾아 그것을 하기 바랍니다. 가수는 무엇보다 노래를 잘해야 합니다. 잘 생긴 외모는 덤이지 본질이 아닙니다. 꼭 노래를 하고 싶으면 우선 소울이 가득 실린 한국의 전통적 소리 공부를 하기 바랍니다. 수십 년 동안 흔들림없이 인정받는 가수 조용필 씨를 찾아가 상담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겁니다. 언론이 부추기는 대로 지금 한국의 연예계에 들어선다면 가수 아닌 연예인 존 박으로 살게 될 가능성이 크고 그렇게 된다면 크나큰 낭비가 아닐 수 없으니까요.

friends and fellow members of the Northwestern Purple Haze talk about him

"America is going to fall in love with him," former Purple Haze member Janelle Kroll told the paper. "His voice just oozes soul. He's the full package. He needs to be a superstar."

riticism he needed to hear: "Randy said he wasn't sure what kind of artist I would be and where I would fit into the music industry. So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what kind of style I'm trying to do with my music."ticism he needed to hear: "Randy said he wasn't sure what kind of artist I would be and where I would fit into the music industry. So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what kind of style I'm trying to do with my music."

김 시인님의 견해에 적극 동의합니다
저는 3명에서 2명을 선발할 때와 결선 밖에 시청하지 못했지만 허각의 실력이 월등하다는 판단을 했더랬습니다.
통상 연예계라는 저변이 실력만으로 승패가 결정되는 구조가 아니라서 걱정을 했었는데 역시 대중들의 판단은 현명해서 실력대로 허각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존 박의 거짓없는 진실한 축하의 모습도 돋 보였습니다. 역시 훌륭한 어머니를 두었군요!
그렇죠, 가수는 듣는 이로 하여금 가슴 뭉클하게하는 감동을 주어야 장수하니까요~~
가수의 본업은 노래를 잘하는 것.
본질이 우수하면 발탁이 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들려와서...
dante의 의견에 적극 동의함!!!.
에궁! 이상주의자인 우리 흥숙 선생님! 외모 지상주의인지 하여간 외모에 대한 편견이 아주 깊게 뿌리 박혀있는 듯함을 느끼는데...ㅋ 그래 맞슴다. 일단 외모를 확보해 놓았으니 더욱 미래가 보이는 분이라고 격려해줄 수도 있겠네염..ㅋ

 
 
 

한국일보 칼럼

dante 2009. 10. 31. 10:21

최진실씨가 몸을 버린 지 2주가 되었지만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49재전이라 영혼이 이곳에 머물고 있어서일까요? ‘국민요정’ 생각을 하니 ‘국민엠씨’ 유재석씨가 떠오릅니다. 1990년대 연예계를 대표한 배우 최진실씨와 2000년대 후반 텔레비전에 가장 자주 등장하는 연예인 유재석씨가 나눠 가진 ‘국민’이라는 접두어 때문이겠지요. 지난 주 한국방송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유재석씨는 현재 예능 프로그램 회당 최고의 몸값인 900만원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제가 일면식도 없는 유재석씨에게 글을 쓰게 된 건 몸값 때문이 아닙니다. 오히려 최고 몸값으로도 해소할 수 없는 깊은 슬픔을 위로하고 싶어서입니다. 최진실씨는 수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지만 화면을 통해 알던 사람들이 느끼는 슬픔과 유재석씨가 느끼는 슬픔은 비교할 수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긴 무명시절 자신의 재능을 눈여겨보고 방송국 프로듀서에게 추천해준 은인을 잃은 상실감. 대부분의 사람들이 올라가보지 못한 ‘별’의 자리에 오른 동료로서의 동질감.

 

-슬픔이라는 거울-

 

‘국민요정’을 잊지 못하는 대중은 핏발선 눈으로 그녀가 떠난 이유를 찾고 있습니다. 나쁜 일이 일어날 때 가장 하기 쉬운 건 희생양을 찾는 일. 최진실씨에 대해 나쁜 소문을 퍼뜨린 ‘살인마’ 백모씨에 관한 정보가 인터넷에 떠돌고 ‘평생 저주’를 다짐하는 댓글이 넘쳐납니다. 그러나 온갖 역경에서도 밝은 미소를 잃지 않던 최진실씨에게 그런 식의 추모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외침과 손가락질을 멈추고 그녀의 죽음을 거울삼아 각자의 지금을 비춰보는 것, 그것이 그녀를 기리는 옳은 방법일 겁니다.

 

타고난 외모와 재능이 있어야 들어설 수 있었던 연예계가 성형외과의 도움과 훈련으로 누구나 들어갈 수 있는 영토가 되면서, 먼 곳의 사랑이었던 ‘별’은 누구나 될 수 있는 ‘우리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생후 2, 3년 된 아기들이 연예인의 몸짓과 말투를 흉내 내어 박수를 받고, 자녀를 ‘별’로 만들려는 엄마들 덕에 연기학원은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나라는 유례없는 연예공화국이 되었지만, 카리스마와 신비를 먹고 살던 연예인들은 만인의 노리개로 전락했습니다. 연예인들의 인간적이다 못해 어리석은 면을 부각시키는 프로그램이 대세를 이루면서 유재석씨는 그런 프로그램이 가장 선호하는 진행자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최고라는 명예의 뒷면엔 늘 책임이라는 빚이 따라옵니다. 민주공화국 대통령의 책임이 국민을 편안케 하며 나라의 미래를 준비하는 거라면, 연예공화국 대통령의 책임은 국민이 즐거운 오늘을 통해 보람찬 내일을 준비하도록 돕는 일입니다.

 

-연예공화국 대통령-

 

유재석씨! 부디 최진실씨가 남긴 슬픔의 거울을 통해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발견하기 바랍니다. 100세의 나이로 타계할 때까지 대중에게 웃음을 주며 자신의 이름 속 ‘희망’을 나눈 봅 호프처럼 살 것인지, 9살에 강간, 14세에 출산 등 숱한 고난을 딛고 텔레비전 역사상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 프로그램의 주인공이 된 오프라 윈프리처럼 살 것인지, 아니면 신혼의 아내와 더불어 한국판 ‘브란젤리나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결합을 이르는 말)’를 이룰 것인지...

 

이들은 모두 대중의 사랑을 받았으나 대중의 노리개가 되지 않았으며, 자신보다 불운한 타인을 위해 나누는 삶을 살았거나 살고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습니다. 유재석씨는 이미 소리 없이 나누는 삶을 살고 있다고 하니, 이제 남은 일은 오직 한 가지, 자신과 동료 연예인들을 노리개로 만드는 천박한 말의 난장을 벗어나 방송 문화의 격조를 회복하고, 대중과의 진정한 ‘해피투게더’를 찾아 나서는 것입니다. 변덕스런 대중이 회당 900만원이라는 몸값에 문득 분노하며 질투와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기 전에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