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7. 15. 16:36

더위는 늘 사람을 힘들게 하지만 마스크를 쓰고 살아야 하는

여름의 더위는 그 이상입니다. 올 여름 더위는 사람을 시험하는 더위,

실수를 유발하는 더위입니다. 이럴 때는 가능한 한 천천히 결정하고

실천해야 실수를 줄일 수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에게 하고 싶은 말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8일 홈페이지에 ‘쇠퇴하는 일본, 선진국 격상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카드 뉴스를 게시해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국뽕’ 단체나 중학생 단체 정도가

게시할 만한 선정적이고 유치한 제목의 글입니다. ‘외교 결례’라는 지적을 받고

수정했다는데, 이건 ‘결례’가 아니고 ‘망신’입니다. 한국의 경제력은 세계 10위권이지만

정신은 ‘졸부’ 수준임을 보여주는 사례이니까요.

 

문체부가 국민의 더위를 가중시키는 건 이뿐만이 아닙니다.

 4월 28일 삼성가는 소위 ‘이건희 컬렉션 (23,181점)’ 기증을 발표했는데

문체부는 지난 7일 서울에 ‘국립 이건희미술관(가칭)’을 짓겠다고 밝혀

거국적(?)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미술관을 유치하려던 지방자치단체들은 물론이고

미술계의 반발도 거셉니다.

 

문체부는 왜 이리 서두르는 걸까요?

그렇지 않아도 숨쉬기 힘든 여름입니다.

문체부의 근신, 혹은 ‘하안거 (夏安居)를 요구합니다.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1/07/15/KOGBX3QUU5DLLEQ4LAH7UPR4UQ/

 

 

https://m.khan.co.kr/culture/culture-general/article/202106292148005

 

'빨리빨리'가 필요한 분야와 그렇지 않은 곳을 구분하지 못하는 거 아닌가 싶어요.
타국이 쇠퇴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이나 세금으로 밥먹는 사람이 국민을 개돼질라고 하는 것이나 일맥상통하는 천박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왜들 이럴까요?
산림청이 없어야 산림이 우거지고, 교육부와 농림부가 없어져야 교육과 농업이 발전한다고들 주무부서의 무용론이 일반화 되어 있습니다.역시나 문체부가 없어야 문화와 체듁이 제 자리를 찾을 것 같습니다.뭔가 국민들께 봉사하려는 마음 가짐이 있다면 이럴순 없겠죠? 우월한 위치에서 한 수 아래인 국민들을 지도(?)하겠다는 시건방이 이런 패착을 부른다고 생각합니다. 제발 이 나라의 공무원들 정신 차리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