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10. 10. 08:30

작년 5월 서울셀렉션 김형근 대표님 덕에 <쉿,>이라는 제목의

시산문집을 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가 우리에게 강요하는 상황을 넘어

우리가 달성할 수 있는 각성에 대한 글들을 모은 것입니다.

그 책에 실린 글 중에 '노인'이라는 제목의 한 줄 시가 있습니다.

 

"노인

 별 위를 걷는 틀니 낀 아이"

 

엊그제 어떤 인터넷 카페에 이 시가 잘못 인용된 것을 보았습니다.

댓글로 시정을 요청하려 했으나 카페 회원이 아니면 댓글을 쓸 수

없다고 했습니다. 하는 수 없이 '다음' 포털에 시정을 요청하는 글을

보냈습니다.

 

제 시를 잘못 인용한 글을 아래에 옮겨둡니다.

이 시를 옮긴 사람은 왜 이 시의 제목을 '노인'이 아닌 '틀니'로 했을까요?

왜 제가 쓰지 않은 문장들을 제가 썼다고 하고

제가 쓴 문장을 바꾼 걸까요?

 

카페의 이름이 '한자 문화 뜨락'이고 

카페 등급이 '실버 50단계'인 것을 보니

나이든 사람들의 모임 같은데

왜 이런 '실수'를 하는 걸까요?

 

이 카페에 올라 있는 글들은 조회 수가 10을 넘지 않는데

이 글은 조회 수 45로 나와 있습니다.

이 잘못된 시가 더 퍼지지 않게

어서 이 글을 내려 주길 바랍니다.

 

 

 

 

문학  틀니/ 김흥숙

 

 

문학

동아리 회원님들의 활발한 활동이 한승회 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cafe.daum.net

시너먼추천 0조회 4521.10.07 02:02댓글 0

북마크공유하기기능 더보기

고난의 자갈길을
걸어온 흔적

허나 고난의 세월
다시 흐르고

뒤를 돌아다 보니
별 위를 걸어온

꿈길이었다고
깨닫게 된다.

노인은 별 위에서
틀니 낀 아이.
남의 글에 대한 예의가 아니군요!
별 위를 걷는 것과 별 위에서는 의미가 다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