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2. 5. 11. 17:08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속담이 있어서일까요?

한국은 '길들이는' 나라입니다. 남하고 비슷하게 생각하며 비슷한 목표를 좇고

비슷한 방식으로 살아야 살기도 쉽고 소위 '성공'이란 걸 하기도 쉽습니다. 

그러니 각기 다른 사고와 경험을 하며 사는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집단 지성'의

효과보다는 비슷하게 살며 '집단 편안'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집단 우둔'을

초래하는 일이 흔합니다.

 

거친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은 많지만 야성미를 풍기는 사람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야성'은 '자연 그대로의 성질'을 말하는데 오늘의 한국에선

어린이들에게서조차 자연스런 천진함보다 어른스런 눈빛이 자주 보이는 것

같습니다. 생물들 중에 '사라질 위기에 처한 종'들이 있듯이 야성은 사라질

위기에 처한 특질입니다.

 

인생의 아이러니는 여기에도 적용됩니다.

길들여진 사람보다는 야성을 지닌 사람이 매력적이니까요.

육체는 시간에 닳고 길들여져도 정신은 야성을 유지할 수 있으니

불행 중 다행입니다. '뭐, 저런 할머니가 다 있어?' 하는 식의 눈총을 받더라도

죽는 날까지 길들여지고 싶지 않습니다.

<월든>과 <시민 불복종>의 작가 헨리 데이빗 소로우도 저와

비슷한 생각을 했나 봅니다. 그의 에세이 '걷기 (Walking)'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In literature it is only the wild that attracts us.

Dullness is but another name for tameness. It is the

uncivilized free and wild thinking in Hamlet and the Iliad,

in all the scriptures and mythologies, not learned in the

schools, that delights us. As the wild duck is more swift

and beautiful than the tame, so is the wild--the mallard--thought,

which 'mid falling dews wings its way above the fens."   

 

"오직 날 것 그대로의 문학만이 우리를 매혹한다.

지루함이란 길들임의 다른 이름이니까. 우리를 기쁘게 하는 건

'햄릿'과 '일리아드'에 나오는 점잖치 않고 제멋대로이며 무모한

사고(思考)처럼, 모든 경전과 신화에는 있지만 학교에선 배울 수 없는 사고이다.

길들여진 오리보다 야생 오리가 더 재빠르고 아름답듯이, 

떨어지는 이슬 사이로 날개를 펼치고 습지 너머로 날아오르는

'청둥오리'같은 사고가 더 아름답다."   

저희 합창단 지휘자도 단원들에게 소리를 만들지 말고 야성 그대로 쏟아내라고 반복해서 강조합니다. 일단 단원들이 다듬어지지 않는 날소리를 내줘야 비로소 지휘자가 소리를 만들 수 있다고..... 처음엔 의아했는데 해보니까 맞더라구요. 독창이야 마음대로 불러도 돼지만 합창은 여러 소리가 어우러져 감정과 화음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기교를 부리는 목소리는 어떻게 할 수 없기 때문에 자연 그대로 발성하는게 이해가 되더라구요. 우리의 삶도 청년시절의 티 묻지 않은 청초함이 이어질 때 우리 사회는 더욱 역동적일 것입니다!

 
 
 

나의 이야기

dante 2022. 4. 20. 11:15

오늘은 장애인의 날입니다.

아직도 장애는 남의 문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장애인은 비장애인의 미래입니다.

정신 장애는 말할 것도 없고 신체적 장애 또한 모두를 불편하게

하는 문제입니다. 누구도 장애의 가능성에서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소위 건강한 신체를 가진 비장애인이 사고를 만나 장애인이 되기도 하고,

젊어서 건강했던 사람이 나이 들며 각종 장애에 시달리기도 합니다.

그러니 장애인은 비장애인의 미래라는 것입니다.

 

얼마 전 장애인들이 출근 시간 지하철의 운행을 방해하는 시위를 벌여

비난받은 적이 있습니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이 자신의 미래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그들을 비난할 수 없을 텐데... 참 미안하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장애가 생기면 쉽게 할 수 있었던 일들을 할 수 없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좋아하는 일이 있으면 할 수 있을 때 자주 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저는 '걷기'를 좋아해 자주 걷는데,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도

걷기를 매우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그는 '걷기'에 대해 쓴 에세이에서

낙타처럼 걸으라고 했습니다. '빠름'이 무엇보다 중요한 덕목이 된 시대이지만

낙타처럼 걷는 사람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장애 또한 줄어들 테니까요.

 

아래에 나오는 *워즈워드는 영국의 낭만주의 시인 윌리엄 워즈워드

(William Wordsworth: 1770-1850)입니다.

 

 

Walking

 

... Moreover, you must walk like a camel, which is said to be the only beast

which ruminates when walking. When a traveler asked Wordsworth's servant to show him her master's study, she answered, "Here is his library, but his study is out of doors."

 

 

걷기

 

... 걸을 때는 낙타처럼 걸어야 한다. 낙타는 곰곰이 생각하며 걷는 유일한 짐승이라고 한다.

어떤 여행자가 워즈워드*의 하녀에게 주인의 서재를 보여달라고 하자, 하녀는 

"여기는 그분의 장서들이 있는 곳이고 그분의 서재는 집 밖에 있습니다."라고 답변했다.  

 

그 나라 동물들이 어떤 대우를 받느냐에 따라 그 나라 국민들 수준이 결정된다고 인디라 간디가 얘기 했듯이 그 나라 장애인들이 어떤 대우를 받느냐에 따라 그나라 국민들 수준이 결정될 것 같습니다.맣씀하셨듯이 장애인은 모두 비장애인들의 미래인데 우리나라처럼 자신들의 미래에 대해서 이처럼 무감각한 나라가 있을까요? 생각 없이 내달리는 삶에서 정말 생각하며 뚜벅뚜벅 걷는 낙타의 걸음을 걸었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