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문장

dante 2021. 8. 1. 08:32

8월은 일요일에 왔습니다.

출장지에 하루 먼저 도착해

하루 쉬고 다음날부터 일하려는

사람 같습니다.

 

8월이 일요일에 온 것은 어쩌면

시간에 대해 생각해보라는

시간의 배려일지 모릅니다.

 

'2021년에 들어선 지 

일곱 달이 지났다, 너는 그 일곱 달을

뭐 하는 데 썼느냐?'

절박한 매미들의 울음 사이로 시간의

음성이 들리는 듯합니다.

 

2021년 8월 1일의 우리는

나날의 삶과 그 삶이 수반하는 무게에 눌려

질문을 잃어버린 지 오래입니다.

뫼비우스의 띠를 닮은 숫자 8

8월이야말로 잃어버린 질문을 찾아내기에

좋은 계절입니다.

 

어디서 찾아야 할지 알 수 없을 땐

19세기 영국 시인 알프레드 테니슨

(Alfred, Lord Tennyson: 1809-1892)의 시

'합창 (Choric Song)의 2연에서 시작해도

좋겠지요.

 

2

Why are we weighed upon with heaviness,

And utterly consumed with sharp distress,

While all things else have rest from weariness?

All things have rest; why should we toil alone,

We only toil, who are the first of things,

And make perpetual moan,

Still from one sorrow to another thrown; 

Nor ever fold our wings,

And cease from wanderings, 

Nor steep our brows in slumber's holy balm; 

Nor harken what the inner spirit sings,

"There is no joy but calm!" --

Why should we only toil, the roof and crown of things?

 

왜 우린 짓눌려 있을까,

괴로움에 시달려 기진맥진한 채,

만물은 피로와 권태에서 놓여나 휴식하는데?

만물은 쉬고 있는데 왜 우리만 힘들게 애쓰는가,

우리만 죽어라 애쓰네, 만물의 영장이라는 우리만,

그러면서 끝없이 신음하네,

하나의 슬픔에서 다른 슬픔으로 던져진 채;

 

한 번도 날개를 접지 못하고,

한 번도 방랑을 멈추지 못하고,

성스러운 잠의 향유에 눈썹을 적시지도 못하고;

내면의 노래에 귀기울이지도 못하고,

"평온 없이는 기쁨도 없다!" --

왜 우리만 애써야 하는가, 만물의 영장이라는 우리만?

 

 

 

 

 

여름과 가을을 이어주는 8월이 왔네요.
7월 말과 8월 5일 사이가 연중 가장 더운데 올핸 이상기후 탓인지 아직 한번도 열대야를 맞지 못하고 엷은 이불이라도 덮지 않음 잠들지 못할만큼 시원하답니다. 집이 조금 높은데 있고 사방에 문이 있긴 하지만 이렇게 시원하게 여름밤을 보낸 적은 없었는데, 자녀들이 한사코 설치해준 에어컨도 한번도 사용치 않았으니까요.
지척에 계신다면 저희 집으로 피서 오셔도 될텐데.....ㅋ 이쪽에 오실 일 생김 연락 주시고 쉬어 가세요~~^^

 
 
 

오늘의 문장

dante 2011. 8. 31. 11:16

8월이 땡볕 아래 누워 죽음을 기다립니다. 달빛 속에서 다비식이 거행되고 나면 마침내 흔적없이 사라지겠지요. 그러나 사라지는 것은 꼭 일년 뿐입니다. 저 창가에서 피었다 지고 다시 피었다 지는 잉크빛 아메리칸 블루처럼 지는 것도 사라지는 것도 끝은 아닙니다. 꽃을 보다가 정끝별의 시 '꽃이 피는 시간'을 읽습니다. 2008년 소월시문학상 작품집에서 인용합니다.

 

 

꽃이 피는 시간

 

가던 길 멈추고 꽃핀다

잊거나 되돌아갈 수 없을 때

한 꽃 품어 꽃핀다

 

...(중략)

 

나보다 빨리 피는 꽃은 옛날이고

나보다 늦게 피는 꽃은 내일이다

배를 땅에 묻고 아래서 위로

움푹한 배처럼 안에서 밖으로

꼬르륵 제 딴의 한소끔 밥꽃을

백기처럼 들어올렸다 내리는 일이란

단지 가깝거나 무겁고

다만 짧거나 어둡다

담대한 꽃 냄새

방금 꽃핀 저 꽃 아직 뜨겁다

피는 꽃이다!

이제 피었으니

가던 길 마저 갈 수 있겠다

 

 

 
 
 

나의 이야기

dante 2010. 8. 2. 08:44

월요일 아침에 '섹시하다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쓰려니 유쾌합니다.

신문이나 방송에서 월요일 아침부터 이런 얘기를 하긴 힘들 테니까요.

블로그라는 매체가 주는 자유가 새삼 반갑습니다.

 

'섹시하다는 것'에 대해서는 별로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갑자기 이 제목의

글을 쓰게 된 건 안젤리나 졸리 때문입니다. 아시다시피 졸리는 올해 서른다섯 살의

미국 여배우입니다. '세계에서 제일 매력적인 사람,'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꼽히는 그녀는 자타가 공인하는 가장 섹시한 여배우입니다.

 

명배우 존 보이트의 딸, 브래드 피트라는 유명한 배우의 파트너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무엇보다 그녀의 이름을 빛나게 하는 건 그녀가 왕성하게 펼치고 있는 인도주의적 활동입니다.

그녀는 '유엔고등판무관(UNHCR: U.N.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이라는

난민을 위한 유엔 기구의 친선대사이며, 세 명의 입양아를 비롯한 여섯 아이의 어머니입니다. 

 

최근에 출연한 영화 '솔트(Salt)' 홍보차 한국에 온 졸리에게 기자들이 물었습니다.

"섹시하다는 건 무엇인가?" "어떻게 해야 섹시해지는가?"

코리아 타임스 7월 29일자에 실린 그녀의 말을 그대로 옮겨 봅니다.

 

"I think you feel sexy if you live a very bold and honest life, and I’ve always been

who I am, and that comes across as sexy. And I’m a little aggressive. Brad makes

me feel sexy, and I feel sexy when I’m desired."

 

담대하고 정직하게 살다 보면 스스로 섹시하다고 느끼게 되는데, 자신은 늘 자신답게,

'다소 공격적으로' 살기 때문에 섹시해 보인다는 겁니다. 섹시해보이기 위해,

가슴이 깊이 파인 윗옷이나 넓적다리까지 드러나는 짧은 치마나 바지를 입는 사람들이

곰곰이 생각해 볼 말입니다. '섹시하다는 것'은 '섹시하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로

인생을 바라보는 시선의 문제, 인생을 살아가는 태도의 문제라는 것을.

 

비는 새벽을 흔들어 깨우고, 매미는 목놓아 짝을 부르는 팔월, 우리 모두 '담대함과 정직'으로

조금씩 섹시해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