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dante 2021. 9. 1. 07:47

9월은 폭우를 타고 왔습니다.

이 차분한 온도가 이렇게 극적인 비바람 속에

찾아오다니... 세계와 세상이 갈수록 드라마틱해지니

드라마를 보는 사람이 줄어드는 것이겠지요.

 

비 그친 9월 새벽 회색 하늘은 울음 끝 부운 눈처럼

안쓰럽고 아름답습니다. 눈물이 사람을 맑히우듯

빗물이 세상을 맑게 만든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9월 한 달 동안 8월에 못한 일들 많이 하시고

뭉클한 순간들 자주 맞으시길, 그래서 자꾸

맑아지시길 빕니다.

 

아래는 일러스트포잇 김수자 씨의 블로그에서

가져온 '뭉클'입니다. 이사라 시인의 시 아래에 있는

글은 김수자 씨의 글입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김수자 씨의 블로그 '詩詩한 그림일기'로 연결됩니다.

 

 

시 한편 그림 한장

뭉클 - 이사라

 illustpoet  2019. 7. 29. 23:17

URL 복사  이웃추가 

 

종이에 색연필

종이에 색연필



뭉클
    
                이사라


저녁이 쉽게 오는
사람에게
시력이 점점 흐려지는
사람에게
뭉클한 날이 자주 온다

희로애락
가슴을 버린 지 오래인
사람에게
뭉클한 날이 자주 온다

사랑이 폭우에 젖어
불어터지게 살아온
네가
나에게 오기까지
힘들지 않은 날이 있었을까

눈물이 가슴보다
먼저 북받친 날이 얼마나 
많았을까

네 뒷모습을 보면서
왜 뭉클은
아니다 아니다 하여도
끝내
가슴속이어야 하나

<저녁이 쉽게 오는 사람에게. 문학동네시인선>



 

아직 눅눅한 습기가 가시지 않은 작업실에 앉아 며칠동안 계속 한 화면에 집중하니 시공간이 멈춘듯하다. 생활의 자질구레한 일, 주변 사람과의 관계에서 일어나는 변수들에 미숙하게 대처했던 순간들이 오버랩되며 감정의 소용돌이가 서서히 내려앉는 시간이기도하다. 살아가는 해가 갈수록 나도 모르는 감정들이 살아나 욱! 울컥! 차오르는 눈물도 잦다.
오늘의 배경음악은 Buena Vista Social Club. 이브라임 페레와 오마라 포르투온도가 같이 부르는 Silencio를 들으니 또 울컥한다. 오후들어 맑아진 하늘과 선선한 바람이 집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을 한껏 가볍게 한다.

Silencio - Ibrahim Ferrer,Omara Portuondo

영화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Buena Vista Social Club) 중

youtu.be

 

 

 

언제나 패티김의 '9월이 오는 소리' 를 들으며 9월을 맞이했는데 올해는 그런 예의도 갖추지 못하고 황망한 가운데 맞이했네요. 기슴 뭉클한 일을 맞으려면 먼저 놓아야 할 것들이 많은데 쉽지가 않네요.그래도 기후위기 속에서도 우리나라엔 큰 위기 없이 풍년을 내릴 것 같아 크게 뭉클 할 것 같습니다, 더구나 의인 정치인 이재명의 압승에 계속 뭉클해서 9월과 함께 행운이 찾아오는 것 같아 기쁩니다!

 
 
 

tbs 즐거운 산책

dante 2014. 9. 14. 09:25

오늘 tbs '즐거운 산책(FM95.1MHz)'에서는 9월에 대해 생각해 보고 Patrick Swayze의 'She's like the wind'와 

Audrey Hepburn과 Fred Astaire가 1957년 영화 'Funny Face'에서 '부른 ''S Wonderful' 등 자주 들을 수 없는 노래들을 들었습니다. '오늘의 노래'로는 해바라기가 부른 '행복을 주는 사람'을 골랐습니다. 불행한 사람이 많은 시대... 우리가 '행복을 주는 사람'이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제 칼럼 '들여다보기'에서 읽어 드린 얘기를 아래에 옮겨 둡니다.


9

 

추석이 지나고 나니

바람이 더욱 서늘합니다.

올 한 해도 석 달 반이면 끝이 나지요.

 

갑오년 푸른 말의 해라고 부풀었던 새해의 꿈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세월호와 함께 반 동강나고,

끝없이 이어지는 병영의 비극 앞에

자꾸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제상 앞에 절해야 할 젊은이들이

제상의 주인공이 되어 절을 받은 추석날,

보름달을 숨긴 짙은 안개는

살아남은 사람들의 한숨이겠지요.

 

추석과 함께 9월의 절반이 지났습니다.

이제 신발 끈을 고쳐 매야 할 시각입니다.

 

다시는 탐욕과 무능이 순리를 거스르지 않게

고칠 것은 고치고 내칠 것은 내쳐야 합니다.

진정한 의미의 갑오개혁이 이루어질 수 있게

우리 모두 함께 나서야 합니다.

다시 시작하는 달, 9월입니다.

 

 

 

  

 
 
 

tbs 즐거운 산책

dante 2013. 9. 1. 10:46

오늘 아침 tbs FM(95.1MHz) '즐거운 산책' 시간에는 '하늘'과 바람에 대해 생각해보고 패티김이 부르는 '구월의 노래'를 들었습니다. 높고 푸른 하늘, 바람에 일렁이는 나뭇잎들, 남실대는 강물... 이런 풍경을

보다보면 사람들이 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을까 이해가 됩니다.


오늘 아침엔 처음으로 아침 기온이 섭씨 20도 이하로 내려갔다고 합니다. 이제부터는 한참 내려가기만 하겠지요. 새삼 모든 것에 끝이 있음을, 끝이 바로 시작임을 확인합니다.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늘 행복한 9월 되시길 기원합니다.


아래에 '즐거운 산책'에서 방송된 제 칼럼 '들여다보기'와 윤동주 시인의 '서시', 패티김의 '구월의 노래' 가사를 옮겨둡니다.



하늘


푸른 도화지 같은 하늘에

큰 붓으로 쓱쓱 그린 뭉게구름 새털구름,

어찌나 아름다운지 아무리 올려다보아도

싫증이 나지 않습니다.

 

봄꽃을 보던 때처럼, 눈이 보이지 않는 분들에게 미안합니다.

배와 사과를 만져보면 거기 담긴 하늘을 느낄 수 있을까요?

 

긴 더위와 열기 가득한 대기너머에서

푸른 얼굴을 닦으며 기다렸을 하늘...

수수만년 그대로 아름다운 하늘이 바람의 목소리로 말합니다.

사람아, 네 안에도 하늘이 있단다.

 

너무 덥다고 비바람이 거세다고

나만 힘들다고 늘 볼멘소리를 했는데... 제 안에 하늘이 있답니다.

 

여름을 견딘 나무들이 스스로에게 상 주는 계절,

하늘은 감, 대추와 함께 게으른 우리도 품어줍니다.

 

추수할 게 없어도 슬퍼하지 않겠습니다.

하늘이 저를 포기하지 않고 지켜봐줄 테니,

먹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을 때조차

하늘은 거기 푸르게 아름다울 테니, 다시 살아야겠습니다.

 

저를 닦고 또 닦아 제 안의 하늘을 불러내고 싶습니다.

누군가의 하늘이 되고 싶습니다.



서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구월의 노래


구월이 오는소리 다시 들으면

꽃잎이 피는소리 꽃잎이 지는소리

가로수에 나무잎은 무성해도

우리들의 마음엔 낙엽은지고

쓸쓸한 거리를 지나노라면

어디선가 부르는듯 당신생각뿐

 

구월이 오는 소리 다시 들으면

사랑이 오는소리 사랑이 가는소리

 

남겨준 한마디가 또다시 생각나

그리움에 젖어도 낙엽은 지고

사랑을 할 때면 그 누구라도

쓸쓸한 거리에서 만나고싶은 것

말씀하신대로 하늘이 푸르러지는 9월이 왔습니다
나는 누구에게 하늘이 되나라고 읖조린 박노해 시인의 하늘이 떠오릅니다

우리 세 식구의 밥줄을 쥐고 있는 사장님은
나의 하늘이다

프레스에 찍힌 손을 부여안고
병원으로 갔을 때
손을 붙일 수도 병신을 만들 수도 있는 의사 선생님은
나의 하늘이다

두달째 임금이 막히고
노조를 결성하다 경찰서에 끌려가
세상에 죄 한번 짓지 않은 우리를
감옥소에 집어넌다는 경찰관님은
항시 두려운 하늘이다

죄인을 만들 수도 살릴 수도 있는 판검사님은
무서운 하늘이다
관청에 앉아서 흥하게도 망하게도 할 수 있는
관리들은
겁나는 하늘이다

높은 사람,힘 있는 사람,돈 많은 사람은
모두 하늘처럼 뵌다
아니,우리의 생을 관장하는
검은 하늘이시다

나는 어디에서
누구에게 하늘이 되나
대대로 바닥으로만 살아온 힘없는 내가
그 사람에게만은
이제 막 아장걸음마 시작하는
미치게 예쁜 우리 아가에게만은
흔들리는 작은 하늘이겄지

아,우리도 하늘이 되고 싶다
짓누르는 먹구름 하늘이 아닌
서로를 받쳐주는
우리 모두 서로가 서로에게 푸른 하늘이 되는
그런 세상이고 싶다.

9월의 하늘은 박노해 시인이 바라는 우리 모두 서로가 서로에게 푸른 하늘이 됬음 좋겠습니다.
18대부정선거와 국정원의 부정을 말끔히 청소해서 한반도에 찾아온 푸른 하늘이 부끄럽지 않았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