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dante 2021. 2. 18. 18:51

엊그젠 오랜만에 지하철을 타고 강남에 다녀왔습니다.

가는 길 오는 길 모두 지하철엔 사람이 많았습니다.

늘 집 동네에 머무는 저는 한낮에 지하철 승객이

그렇게 많을 줄 몰랐습니다.

 

한참 만에 보는 객차 안 풍경은 예나 다름없었습니다.

정장을 차려 입은 사람이나 후줄근한 차림의 사람이나

한 손에 스마트폰을 든 채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었습니다.

 

일곱 명이 앉은 자리는 두꺼운 겨울 파카로 인해

여덟 명이나 아홉 명이 앉은 듯 불편해 보였습니다.

그래도 다들 그렇게 끼어 앉아 스마트폰을 보고 있었습니다.

만삭의 임신부나 아흔 노인이 앞에 와 선다 해도

자리를 내줄 순 없어 보였습니다. 앉은 사람들의 눈이

스마트폰에 고정되어 앞에 선 사람을 볼 수 없을 테니까요.

 

양재역 부근 프랜차이즈 카페의 손님들도

여느 카페에서 보았던 손님들처럼 시끄러웠습니다.

지하철에서나 카페에서나 마스크를 썼을 뿐

사람들의 행동은 달라진 게 없어보였습니다.

 

돌아오는 길, 지하철 역 부근 노점에서 귤 한 상자를

샀습니다. 집에 와서 옮겨 담으며 보니 상한 귤이

열네 개나 되었습니다. 텔레비전 뉴스에선 어린 아이들을

죽인 어른들이 연이어 나왔습니다.

 

가끔 산책길에서, 정물처럼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듯한 고양이들을 만납니다. 그들의 눈이

‘조금도 부럽지 않아’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영국의 시인 알프레드 테니슨(Alfred, Lord Tennyson:1809-1892)의

시 중에도 그런 제목의 시 -- I Envy Not in Any Moods —가 있지만,

내용은 오늘날 고양이들이 눈으로 하는 말과 전혀 다릅니다.

19세기는 오늘에 비해 훨씬 인간적이고 낭만적이었을 테니까요.

 

사랑하지 않은 것보다 사랑하고 잃는 것이 좋듯이 펜데믹 없는 세상보다 겪고난 세상이 진일보했음 좋겠습니다
코로나의 순기능 중 하나는 평소에 부러웠던 대상이 많이 격하되었다는 것입니다, 진정한 가치관의 변혁이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지켜 볼 일입니다~~^

 
 
 

동행

dante 2021. 2. 15. 11:30

선생님, 백기완 선생님,

 

무슨 말씀을 드리오리까.

 

나라의 퇴행과 타락을 야윈 몸으로 막다 스러지신 선생님.

평생의 짐과 고통 내려놓으시고 편히 쉬소서.

선생님의 상실이 각성으로 이어지게 도와주시옵소서.

 

아래는 선생님의 영면을 알리는 연합뉴스 기사입니다.

'더팩트' 링크를 클릭하면 선생님의 사진 연보를 볼 수 있습니다.

'더팩트' 링크:

https://news.v.daum.net/v/20210215105054451

 

 

'임을 위한 행진곡' 백기완 선생 영면..향년 89세(종합)

정성조 입력 2021. 02. 15. 08:04 수정 2021. 02. 15. 10:16 댓글 4103

 

한국 진보운동 '큰 어른'..1987년 대선서 민중후보 출마
1992년 대선 이후 통일문제연구소 세워 통일운동에 헌신

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 별세 (서울=연합뉴스) 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이 15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2021.2.1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15일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89세.

 

서울대병원 등에 따르면 백 소장은 이날 오전 입원 중 영면했다. 그는 지난해 1월 폐렴 증상으로 입원해 투병생활을 해왔다.

 

1932년 황해도 은율군 장련면 동부리에서 태어난 그는 1950년대부터 농민·빈 민·통일·민주화운동에 매진하며 한국 사회운동 전반에 참여했다.

 

백 소장은 1964년에는 한일협정 반대운동에 참가했고, 1974년에는 유신 반대를 위한 1백만인 서명운동을 주도하다 긴급조치 위반으로 투옥됐다. 1979년 `YMCA 위장결혼 사건'과 1986년 `부천 권인숙양 성고문 폭로 대회'를 주도한 혐의로도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1987년 대선에서는 독자 민중후보로 출마했다가 김영삼·김대중 후보의 단일화를 호소하며 사퇴했고, 1992년 대선에도 독자 후보로 출마했다. 이후에는 자신이 설립한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으로 활동해왔다.

 

`장산곶매 이야기' 등 소설과 수필집을 낸 문필가이자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사 원작자이기도 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정숙씨와 딸 백원담(성공회대 중어중국학과 교수)·백미담·백현담, 아들 백일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9일 오전 7시다.

 

xing@yna.co.kr

[그래픽] 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 주요 연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다시는 시원시원하고 카랑카랑한 백선생님의 사자후를 들을 수 없음이 아픕니다
분단조국의 통일과 민중의 권리,푸뿌리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큰 어른이신데 그 자리가 너무 커 보입니다.
백선생님이 지향하셨던 목표와 가치관을 살아남은 자들이 이어받아 수많은 백기완선생님으로 부활할 것을 믿습니다.
아무 근심 없는 평화의 나라에서 길이 영면하소서! 말씀대로 산 자들이 따르겠습니다.

 
 
 

동행

dante 2021. 2. 13. 12:17

지난 8일,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 ‘카카오톡’의 창업자이자 이사회 의장인

김범수(55) 씨가 5조 원이 넘는,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발표해

많은 사람의 박수를 받았습니다. 그는 ‘사회 문제’의 해결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정했다고 합니다.

 

중앙일보에 실린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그는 미국 시인 랄프 왈도 에머슨의

『무엇이 성공인가』라는 시를 자주 읽으며, 이 시의 구절처럼 ‘내가 태어나기 전보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를 카카오톡 상태메시지로 쓴다고 합니다.

 

저는 대학 일학년 때 에머슨 (Ralph Waldo Emerson: 1803-1882)을 비롯한 초월주의

시인들을 만났고, 그들 덕에 숱한 자살 충동을 이겨내며 지금껏 살고 있습니다.

아래에 에머슨의 ‘무엇이 성공인가?’를 대충 번역해 옮겨둡니다.

 

저의 모토는 ‘단 한 사람이라도 살리자’인데, 어쩌면 그것이 이 시의 구절

-- To know even one life has breathed easier because you have lived -- 에서

영감을 받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What is Success?

 

To laugh often and much;

 

To win the respect of intelligent people

and the affection of children;

 

To earn the appreciation of honest critics

and endure the betrayal of false friends;

 

To appreciate beauty;

To find the best in others;

 

To leave the world a bit better, whether by

a healthy child, a garden patch

or a redeemed social condition;

 

To know even one life has breathed

easier because you have lived;

 

This is to have succeeded.

 

https://realisticrecovery.wordpress.com/2009/07/25/what-is-success-ralph-waldo-emerson-quote/

 

 

성공이란 무엇인가?

 

자주 많이 웃는 것

 

지성인들의 존경과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는 것

 

정직한 비평가들의 평가를 받고

거짓 친구들의 배신을 견뎌내는 것

 

아름다움을 인식하고 타인들의 가장 좋은 점을 찾아내는 것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으로 만들고 떠나는 것

건강한 어린이, 잘 가꾼 작은 정원,

사회적 조건의 보완, 그 무엇으로든

 

자신의 삶 덕에 단 하나의 생명이라도

숨쉬기가 편해졌음을 아는 것

 

이것이 성공이라는 것

가진자들의 사회적 책임이 미미한 우리나라에서 김범수 회장님의 통 큰 기부는 신선한 충격입니다!
에머슨이 질문한 것처럼 늘 자신을 향해 무엇이 성공인가를 물으며 산다면 우리 사회는 보다 고품격 사회로 진입할 것입니다, 작은 김범수 회장들이 쏟아져나와 코로나로 지친 외로운 민중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줬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