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만의 참세상

부당권력이 또 부조리가 판을 쳐도 참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기에 살만한 세상이다

소에 관한 속담 몇가지

댓글 0

▣ 쉬엄쉬엄/웃고살자

2009. 2. 13.




          ▒ 소에 관한 속담 몇가지


          ◇ 같은 값이면 검정소를 잡아먹는다.
          같은 조건이면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쪽을 택한다.

          ◇ 꺼먹소도 흰 송아지를 낳는다.
          어려운 생활도 언젠간 바뀔수 있다.

          ◇ 길마 무서워 소가 두러누울까.
          일을 할 때 능력과 힘이 모자를까 미리부터 두려워한다.

          ◇ 나쁜 소도 좋은 송아지를 낳는다.
          미천한 사람에게서도 훌륭한 자식이 나올수 있다.

          ◇ 남의 소를 세는 소몰이다.
          일을 하는데 있어 정성을 다하지 않으면 헛수고만 한다.

          ◇ 남의 집 금송아지보다 제 집 돼지새끼가 낫다.
          남의 것이 아주 좋아도 내맘대로 할수 없듯이
          내것이지만 좋지 않더라도
          자유로이 이용할 수 있으니 내것을 소중히 여기라.

          ◇ 눈먼 소에 멍에가 아홉이다.
          어리석다 멸시하던 사람이 반대로 일을 잘한다.

          ◇ 대신댁 송아지는 백정 무서운줄 모른다.
          세도가에게 아첨하며 붙어사는 사람은
          거드름을 떨어 주위사람들을 무시한다.

          ◇ 뜨는 소도 부리기에 달렸다.
          불량한 사람도 잘 타이르면 선한 사람이 될 수 있다.

          ◇ 뜬 소 울 넘는다.
          평상시에 굼뜬 사람도 가끔은 훌륭한 일을 할 수 있다.

          ◇ 물 많이 먹은 소가 오줌 많이 눈다.
          죄진 사람은 반드시 벌 받는다.

          ◇ 소가 뒷걸음질 하다가 쥐 잡은 격이다.
          뜻하지도 않았던 일이 우연이 잘 성사되었다.

          ◇ 소가 크다고 왕 노릇 할까.
          지혜로움없이 힘만 있다고
          남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자리에 설 수 없다.

          ◇ 소같이 벌어서 쥐같이 먹어라.
          열심히 일하여 저축한 것을 아껴서 쓰라.

          ◇ 소를 못 본 사람은 송아지를 보고도 크다고 한다.
          아는 것이 없는 사람은 사물을 바로 평가하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