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만의 참세상

부당권력이 또 부조리가 판을 쳐도 참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기에 살만한 세상이다

부부싸움

댓글 0

▣ 쉬엄쉬엄/웃고살자

2009. 2. 26.

 



부부싸움이라면 아주
이력이 난 어느 부부가
그날도 마찬가지로 아침부터
시작하여 밤늦게야
징그러운 부부싸움이 끝났다.
첨부이미지
너무나 지친 부부는
잠자리에 들게 되었는데
이 부부의 특징은 그렇게 잡아먹을 듯
싸워도 꼭 한이불을 덮고 잔다는 사실이였다.
첨부이미지
남편은 잠자리에 들어
가만히 생각해보니 마누라에게
막 대한 것에 조금은 미안했다.
그래서 화해를 할 요량으로 슬그머니
한 다리를 마누라의 배위로 얹었다.
첨부이미지
웬걸!!!
마누라는 남편의 발을
홱 뿌리치며 말했다
"어데다 발을 올리노?
에구~드러버라!!"
첨부이미지
머쓱해진 남편은 잠시 참았다가
이번엔 왼팔을 아내의
젖가슴에 살며시 얹었다.
뭉클!!!
그러나 마누라의
해동은 역시 쌀쌀 맞았다.
첨부이미지
"이거 몬 치나?
에구 또 때리까 무십다!!"
더더욱 머쓱해진 남편이
이젠 포기하고 잘 요량으로
돌아눕다가 본의 아니게 그만 거대해진
첨부이미지
거시기(?)가 마누라의
골반을 스치고 지나갔다.
그러자 마누라가 갑자기
옆으로 누우며
거시기를 덥석 잡고는 말했다. *

*
*
*
*
*
*
*
*
*
*
*
*
*
*
*
*
*
*
*
"에구 불쌍한 것! 이리 온나


니가 먼 죄가 이껀냐?"


ㅎㅎㅎㅎ 

첨부이미지



^*^오늘도 다녀가신
님들 즐거운 시간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