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만의 참세상

부당권력이 또 부조리가 판을 쳐도 참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기에 살만한 세상이다

[노동]공무원 노조, 조합원 중징계 강력 반발

댓글 0

▣ 공직사회/내고장추잡은일

2007. 4. 16.

[노동]공무원 노조, 조합원 중징계 강력 반발
공노조 경남본부 “약속 어긴 김 지사 책임”
2004년 11월 03일 (수) 김해연·오상진 기자 dbzoom@dominilbo.com

속보 = 경남도가 김태호 지사에게 단체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집단행동을 한 공무원노조 조합원에 대해 징계를 결정하자 공노조 경남본부가 ‘구시대적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2일자 1면 보도>


공노조 경남본부는 2일 성명을 통해 “김 지사가 직접 약속한 단체협약 체결을 이행하라고 촉구한 것이 집단행동 금지 위반, 성실의 의무 위반이라며 122명에 대해 징계를 요구한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며 “자신이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인데도 갈등과 마찰을 부추겨 파국으로 몰고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노조 경남본부는 또 “지방자치권을 포기하면서까지 중앙정부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치졸한 방법으로 징계를 획책한다면 1만5000명 조합원의 힘으로 되돌려 줄 것”이라며 “모든 책임은 대화를 포기하고 가혹한 탄압만 일삼는 현 정부와 약속을 지키지 않은 지사에게 있음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경남도당도 성명을 내고 “경남도는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성명에서 “도는 김태호 지사 스스로가 선거 때 약속했던 단체협약체결을 요구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병하 본부장을 입건시키고 조합원에 대한 징계와 고발조치를 하고 있다”며 “이는 전국최고의 조직률을 자랑하는 공노조 도본부의 15일 총파업 참여를 사전에 막겠다는 속셈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도 관계자는 “중앙정부로부터 법외단체인 공무원노조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라는 지시가 있어 그에 따른 것”이라며 “도의 조치와 상관없이 사법당국에서도 조사가 진행돼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 경남도민일보(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