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만의 참세상

부당권력이 또 부조리가 판을 쳐도 참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기에 살만한 세상이다

경남개발공사 정관개정 낙하산 인사 수순 의혹

댓글 0

▣ 공직사회/내고장추잡은일

2007. 4. 16.

경남개발공사 정관개정 낙하산 인사 수순 의혹
상임이사 업무 범위 조정 후 전문성 없는 정당인 발령
2004년 11월 10일 (수) 김해연 기자 dbzoom@dominilbo.com

경남개발공사(사장 강명수)가 직제 개편과 업무 범위 변경에 따라 정관을 개정하면서 특정 정당 출신 인사를 임원으로 채용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9일 경남도에 따르면 경남개발공사는 지난 4일 제58회 임시이사회를 열어 정관을 개정했다. 개정된 주요 내용은 관광사업부 신설에 따른 직제 개편과 정원조정, 상임이사인 ‘건설이사’를 ‘사업이사’로 변경하고 업무범위를 조정하는 것 등이다.


경남개발공사는 이같은 내용의 정관 개정 후 도에 한나라당 지방자치위원회와 정치발전위원회 일을 맡고 있는 이모(53)씨를 사업이사로 추천했고, 이씨는 9일자로 발령됐다.


강 사장이 추천한 이씨는 1980년대 초반부터 민주자유당 정책위원과 신한국당 경남도지부 사무처장, 한나라당 경남도지부 사무처장 등을 지낸 정당인이다.


이 때문에 경남개발공사가 전문성이 없는 정당인을 이사로 임용하기 위해 정관 개정 절차를 밟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같은 의혹은 한나라당 소속인 김태호 경남지사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 지사가 개발공사 사장과 이사에 대한 사실상의 최종 임용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김 지사는 취임 초기인 지난 7월 정기인사에서도 경남도 신용보증재단 이사장에 한나라당 경남도지부 사무처장 출신인 조남규씨를 임명해 뒷말을 낳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도 관계자는 “경남개발공사가 추천한 이씨의 경우 ‘사업이사’로 정관개정을 하지 않더라도 임용에는 문제가 없다”며 “임원의 경우 자격요건에 관한 규정은 별도로 없고 결격사유만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바뀌면 장관이 바뀌고 자치단체장이 바뀌면 공기업 사장이 바뀌는 것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 경남도민일보(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