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만의 참세상

부당권력이 또 부조리가 판을 쳐도 참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기에 살만한 세상이다

부평구청, 성희롱 가해자 비호 의혹

댓글 1

▣ 공직사회/정부미가라사대

2007. 5. 7.


부평구청, 성희롱 가해자 비호 의혹

"성희롱 피해접수 4개월간 수수방관"

 

박윤배 부평구청장 규탄 및 엄정처리 촉구 기자회견 열려

 

박윤배 부평구청장이 지난 4개월간 가해자 징계를 미루는 등 미온적 태도로 성희롱 사건 피해자를 방치했다는 비난여론이 이는 가운데 공무원노조 인천본부가 가해자 엄중처벌을 요구하면서 근절되지 않는 공직사회내의 성희롱 성폭력 사건을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상습적인 성희롱 가해자 공직배제” 촉구

인천본부(본부장 강영구)는 5월 7일 오전 11시 부평구청 광장에서 ‘부평구청 성희롱 사태 규탄 및 신속, 엄정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조속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박윤배 구청장의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상습적인 성희롱 가해자 공직배제 △안일한 대응으로 2, 3차 피해를 낳고 사태를 악화시킨 관련부처 책임자 및 담당자 인사조치 △각 구청내 성희롱 사건 전문상담가 배치 등 제도적인 장치 마련과 성희롱 예방교육 실시 등을 요구했다.

“성희롱 가해자 미온대처는 범죄행위 묵인하는 또다른 범죄”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영숙 부평지부장은 “가해자 격리 등 조속한 해결을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의 고통에 아랑곳하지 않는 구청측의 무사안일한 태도로 피해자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이라며 “가해자 처벌은 물론 사후 피해자가 속출되지 않도록 긴급 조치를 취하고 피해자 보호를 위해 구청장의 의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명자 수석부위원장은 “공직사회내 만연한 성희롱 성폭행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않는 것은 범죄행위를 묵인하는 것”이라며 부평구청장을 규탄했다.

김영란 인천여성회 대표는 “이번 사건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신속한 처리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무엇보다도 피해자 입장에서의 해결원칙을 갖고 가해자 처벌 등 올바르게 처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후 민주노총, 공무원노조, 시민사회단체 대표단과 박윤배 구청장의 면담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구청장의 일방적인 취소로 무산되었다.

1월 성희롱 피해접수 후 4개월간 사건 해결 방치

이번 부평구청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은 지난 1월 가해자가 직장내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언어폭력 및 신체접촉의 성추행을 자행한 사건이다. 피해자가 1월 30일 구청내 성희롱 고충창구에 접수하였으나 4개월 동안 인사조치 등 일련의 조치 없이 사건 해결을 방치함에 따라 피해자가 가해자와 한 사무실내에서 근무하며 가해자의 언어폭력 등 2차 가해로 심각한 고통을 받아왔다. 게다가 부평구청측이 성희롱 사건을 인지하고도 사태를 해결하지 않고 미온적인 자세로 사건을 무마시키려 해 더욱 충격을 안겨 주고 있다.

부평구지부, 5월 2일부터 가해자 엄중처벌 촉구 1인 시위 투쟁 돌입

이에 따라 부평구지부(지부장 우영숙)는 4월 30일 가해자를 피해자로부터 격리시키고 사과를 이유로 피해자를 위협하는 가해자 엄중 처벌, 구청장 공개사과와 성희롱 사건을 방치한 관계자 처벌, 6급 이상 간부 성희롱 예방교육 및 재발 방지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후 5월 2일부터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방치한 채 피해자 고통을 가중시키는 부평구청장을 규탄하며 1인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또한 2일 오전 10시 구청장 항의방문을 통해 성희롱 사건의 신속하고 엄정한 처리를 위해 기관장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전하며 기관장 공개사과, 피해자 보호 및 가해자와의 분리를 위한 직위해제, 징계위원회 3일 이내 소집 등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5월 3일 가해자 전보조치와 부구청장 사과문이 발표되었으나 여전히 구청장은 징계위를 열지 않는 등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성희롱심의위원회, 가해자 중징계 해당 결정 불구 부평구 미온적 태도 일관

한편 5월 1일 오후 2시 열린 부평구 성희롱심의위원회는 이번 성희롱사건 가해자에 대해 중징계에 해당된다고 결정하였으며, 성희롱 고충상담원제도 확대운영, 성희롱예방교육을 비롯해 부구청장 사과와 구청장의 의지표명 및 피해자 위로 등 행정절차를 밟도록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