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만의 참세상

부당권력이 또 부조리가 판을 쳐도 참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기에 살만한 세상이다

01 2022년 04월

01

▣ 林馬알기/임마농원 나무인생

17년 전부터 터를 잡아 나무를 심고 가꾸었다. 나의 직업이 그랬고 나의 생각도 그랬다. 나무와의 인연은 나의 이름이 그렇듯 그냥 나무가 좋아 삶을 같이 했다. 가꿀줄만 알았지 팔줄도 모른다. 많이 가꾸다보니 온 농장에 나무가 넘친다. 조형소나무에 특수목 소나무, 왕벚나무, 산벚나무, 때동나무, 참나무, 단풍나무, 주목, 눈주목, 굴거리나무, 오가피나무, 구지뽕 등... 이제 새주인이 나타나면 시집도 보낼 생각이다. 왕벚나무는 2007년 봄 3년생 묘목 1000본을 5000여평의 넓은 밭에 3미터 간격으로 심었는데 산먼등이라 생육이 들쭉날쭉하여 큰넘은 35점 작은넘은 아직도 6점짜리도 있다. 대략 15점~22점이 태반이다. 소나무 역시 2007년에 금강송 200주, 안강송 200주를 심었다. 짬짬이 솎아..

01 2022년 04월

01

03 2022년 01월

03

▣ 林馬알기/나의외침 지자체의 선심성행정에 지주들은 멍든다

개발제한구역은 개발 토호들의 먹잇감이 아닙니다. 중구발전 위해 123만㎡ 그린벨트 푼다 - 울산제일일보 울산시가 중구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위해 개발제한구역 123만㎡를 해제할 계획이다. 다운목장지구와 장현첨단산업단지 배후를 풀어 미래신성장동력 창출과 토지수요에 대비키로 했다. 이와 함 www.ujeil.com 개발제한구역은 울산과 같이 단체장의 치적을 위해 또 대단위 난개발을 위해 이렇게 풀려선 안됩니다. 이런 식으로 풀면 무조건 싹쓸이 난개발이 이루어지고 그 일대는 모조리 파고 뒤집어서 지역의 생태계가 파괴되고 대단위 자연훼손이 일어납니다. 일반 개발 허용구역의 개발사 업보다 더 강도 높은 환경파괴로 개발제한구역 지정 목적인『도시의 무질서한 확산을 방지하고 도시 주변의 자연환경을 보전하여 도시민의 건전..

01 2022년 01월

01

▣ 林馬알기/나의외침 개발제한구역으로 많이 해 먹었잖습니까?

그린밸트는 애초부터 없었고 50년의 고통, 개발제한구역만 남아 있습니다. 개발제한구역의 난개발로 한바탕 몸살을 앓고 온 국민이 대장동 사건으로 그 폐해를 알게된 상황에서도 또 기득권의 돈벌이 노다지가 된 개발제한구역 수십만 평을 뜯고 파헤쳐서 집을 짖겠다는 대선공약이 솔솔 피어오릅니다.. 무지한 건지 아니면 이게 정말 지들 땅인지 구분이 안 가는 모양입니다. 이 땅은 농사를 짓기 위해 농로포장도 못하게 하는 이 세상에서 가장 강도 높은 개발제한지역입니다. 개발제한구역은 개발을 못하도록 50년 전 박정희가 묶어 놓은 땅입니다. 이 땅에 대단위 난개발을 한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요? 정권이 뜯어먹기 위한 땅이란 말인가요? 지금 진행되고 있는 수도권 18만호건설... 다 개발제한구역을 뜯어서 정부가 주택공급이..

25 2021년 12월

25

▣ 林馬알기/나의외침 창원시에 개발제한구역이 필요한가?

한번 생각해 봅시다. 흔히들 말하는 그린벨트, 사실은 그린벨트가 아닙니다. 개발제한구역입니다. 다시 말해 개발을 못하도록 묶어 둔 땅입니다. 그것도. 개인 땅을... 그럼 도대체 왜 그린벨트로 부르기로 고집하는 걸까요? 그린벨트라는 말 속에 숨겨진 동의 · 자발 · 환경 같은 긍정의 신호들이 있습니다. 그린밸트? 녹지와 여가로 대변되는 ‘그린’의 이미지를 차용하고 싶어서 저항이 두려운 정부가 의도적으로 전파하지 않았을까요? 그린은 생명이요 평화입니다. 혹여나 그린벨트라는 단어 속에서 왠지 모를 친근함이 느껴진다면 바로 이 ‘그린’ 때문이죠. 따라서 ‘녹지대’로 쓰고 ‘환경’으로 읽은들 누가 이의를 달겠습니까? 그린벨트 대신에 개발제한으로 개인재산권 박탈 의도를 숨기거나 불순한 의도 없이 레드벨트 혹은 블..

02 2020년 07월

02

▣ 林馬알기/나의뉴스 퇴직했습니다.

정년퇴직을 했습니다. 꿈인가 생시인가 십습니다. 공직생활 마지막까지 살얼음판을 걸었습니다. 일을 할때면 신이났지만 신분의 위협은 늘 상존하였습니다. 정권이 바뀌고도 여전하였습니다. 정권만 바뀌었지 관료조직은 그대로였기에 어쩔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해직되었다 복직되었으나 또 이런저런 이유를 만들어 징계를 하고... 나도 모르게 자신을 검열하게되어 신나게 쓰던 글도 접게되었으며 SNS마저 멀리하였습니다. 그렇다고 기죽고 살지는 않았습니다. 결국 정년을 맞았고 여러분들의 축하를 받으며 기분좋게 퇴직을 하였습니다. 고맙습니다. 승진보다 시민 이익 먼저 영혼 있는 공무원의 퇴직 - 경남도민일보 \'영혼 있는 공무원!\'임종만 창원시 마산합포구 수산산림과 계장에게 따라붙는 수식어다. 그가 34년 공직생활을 마치고 ..

26 2020년 03월

26

▣ 林馬알기/임마농원 임마농원에 자라는 나무들...

임마농원? 농장이름을 뭘 할까 고민고민하다 붙인 이름이 임마농원입니다. 이 이름표를 단지도 벌써 10년이고 무명의 농장운영까지 합하면 딱 15년입니다. 이 세월을 말해주듯 2005년 봄 창원 한국은행에서 시집 온 느티나무가 정자나무 되어 농장 입구를 꽉 메우고 있습니다. 2004년부터 틈만나면 심기시작한 나무들이 이제 크서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농장가장자리 중심으로 심은 수목은 농장 풍광을 위한 것들로써 주로 단풍나무, 왕벚나무, 편백나무 등 교목류와 영산홍, 철쭉, 꽃뎅강, 둥근황금측백, 에머랄드골드, 남천, 진달래 등 관목류 들입니다. 그리고 농장안쪽 너른땅에는 사계절 과채류밭을 일부 할애해 놓고 팔아서 농장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 할 목적으로 소나무와 왕벚나무, 자귀나무를 심었습니다. 왕벚나무는..

14 2020년 02월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