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 보이는 것들이 실은 가장 가깝게 붙어있다.

댓글 0

명멸하는 장면의 집합

2018. 3. 19.

 

 

 

 

 

 

병풍은 양면을 다 쓴다.

 

회갑 때 축수의 용도와 축하연에도 쓰고, 

제사와 초상 때에도 사용한다.

 

 

병풍은 접거나 펼 수 있다.

2폭에서 12폭까지 그 길이가 가변적이다.

 

때론 까마득하고

널리 어중간하다.

 

 

"삶과 죽음의 거리가 2.5센티"

 

 

"젖 먹던 입부터

숨 거두는 콧구멍까지도

병풍 두께 2.5센티"라고 이정록 시인이 썼다.

 

 

 

빛과 어둠, 남과 여, 사랑과 이별, 안과 밖, 삶과 죽음, 동전의 양면처럼

멀어 보이는 것들이 실은 가장 가깝게 붙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