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생활-시애틀

미국 시애틀에서 거주할 때 처음 시작한 블로그로 여러 여행지와 일상사들에 대한 글

21 2020년 12월

21

나의 이야기 코로나와 새로운 직장으로의 이직

한두 달이면 끝날 줄 알았던 코로나가 2020년 12월이 되자 점점 더 심해져 하루 1000명이 넘는 환자들이 새롭게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고 3단계 거리두기를 하느냐 마느냐로 시끄럽습니다. 호흡기 의사로서 거의 1년간을 긴장 속에 살다 보니 정신적인 피로감이 점점 더 심해지는 것 같아 조금 우울해집니다. 어디 여행도 가지 못하고 집과 직장만 반복하다 보니 뱃살만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헬스클럽에 골프연습장이 있어 뒤늦게 다니며 배우고 있었는데 코로나 감염이 시작되면서 다른 운동하는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까 싶어서 3월 이후 나가지 않았습니다. 3개월 정도 회비를 그냥 날리고 말았는데 좀 아까운 생각이 들긴 합니다. 여행의 경우도 지난 추석에 아이들과 아내 모두 집에 남겨두고 저 혼자만 고향에 내려가 부모..

댓글 나의 이야기 2020. 12. 21.

20 2019년 09월

20

16 2018년 08월

16

16 2018년 08월

16

27 2018년 05월

27

23 2018년 05월

23

06 2018년 05월

06

30 2018년 04월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