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유치찬란 2021. 3. 27. 20:51

 

 

안녕하세요유치 찬란입니다.

 

'이매동 트럭 튀김'으로 통하는 숨어있는 맛집이 분당에 있습니다. 

 

분당과 용인 맘 카페에서 '트럭 튀김'이 나왔는지 정보를 공유하며 항시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찾아가 봤습니다,

 

 

3월 22일 월요일 방문하다,

 

분당선 이매역 1번 출구에서 버스로 환승하고 다음 정거장에 하차합니다,

 

 

 

환승한 버스에서 내린 후, 지하보도로 맞은편으로 건넌 후 '삼성 유치원'으로 갑니다.

 

 

 

유치원 바로 옆에 있었습니다. 

 

보기에는 포장마차로 보이지만, 바로 뒤에 큰 트럭이 있고 그래서 이곳을 '튀김 트럭 떡볶이'로 통하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오후 2시가 지나자 손님들이 찾아오고 줄을 서기 시작합니다,

 

 

특이했던 점은 '어린아이와 손잡고 함께 오는 엄마' 들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먹을거리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 아이 엄마들이 즐겨 찾고 있다는 것은 이곳은 믿고 먹을 수 있는 먹을거리라는 것입니다.

 

 

5년은 넘겼다고 말해주시는 주인아저씨는

 

“ 내가 먹듯이 깨끗하게 합니다. 기름도 매일 새 기름 씁니다. “라고 말해 주셨는데 때마침, 폐유를 가지러 온 폐유 차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만의 반죽에 재료를 더해 깨끗한 기름으로 튀김을 만들어 냅니다.

 

 

“ 튀김 반죽은 농도로 튀김옷의 두께를 만듭니다. 얇게 해야 합니다, 이런 것을 알아야 합니다. 괜히 맛있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 솜씨가 들어가야 맛있습니다. “ 

 

라고 주인아주머니께서 이야기하자  주인아저씨는 

 

“기름 온도, 튀김 색깔도 중요하죠. 우리는 아무것도 넣지 않습니다.”라고 화답하는 것이었습니다"

 

 

튀김이 쌓일 겨를도 없이 손님들이 튀김을 사 가고 있었습니다. 두 번씩 튀겨 손님에게 제공해 주더라고요.

 

만원 어치 튀김입니다.

 

 

만원에 튀김 23개.

 

튀김을 담는데 가격이 맞느냐고 7번을 물어본 과천 손님이 있었을 정도로 이익을 많이 보기보다는 적은 이익을 남기더라도 좀 더 좋은 재료로 만드는 것이 속이 편하다고 이어서 말해 주십니다.

 

 

덤도 추가로 주시는 인심 후한 곳이었습니다.

 

 

 

유치 찬란도 놀이터에서 먹어봤습니다,

 

튀김이라는 음식은 만드는 이는 수분 과의 싸움이고, 먹는 이는 시간 과의 싸움이거든요.

 

 

한눈에 봐도 깨끗하고 먹음직하게 튀겨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오징어튀김

 

매일 새벽 다섯 시간 동안 껍질을 까고 칼로 손질했다는 오징어로 만든 튀김입니다,

 

 

산미가 살짝 느껴졌던 오징어 튀김은 겉은 바삭 속은 꽤 부드러웠습니다,

 

이 튀김 하나만 먹어봐도 알 수 있었습니다. 지역 맘 카페 엄마들이 왜? 나왔는지 자꾸 알아보려고 했었는지를요.

 

 

이렇게 부드러울 수가 있나 싶었는데요. 별다를 것 없다고 손사래 치는 주인아주머니는

 

“껍질을 깔 때 부드러워지고 얇게 써는 것이 노하우입니다.”라고 말해주는 것이었습니다.

 

 

갓 튀겨진 새우튀김을 먹어 보니

 

튀김옷 속에 갇혀있던 열기가 입 안에서 내뿜어 자연스럽게 입을 벌리고  -허 -허 공기 마찰을 통해 식혀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 새우튀김! 정말 입안에서 살살 녹네요. 30 미 새우로  만들어 일반 노바시 새우보다 크고 품질이 좋게 느껴졌습니다.

 

 

튀김마다 튀김옷을 달리 입히고 있었습니다,

 

오징 튀김은 얇게, 새우튀김은 것보다는 조금 두껍게 이런 식으로 재료 특성에 따라 튀김옷을 달리해서 튀기더라고요.

 

 

고구마튀김

 

달달한 고구마튀김이 꽤 맛있어서 튀김 속 내용물을 봤더니 역시!! 맛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신선하고 좋은 재료를 사용하고 있었으니깐요,

 

 

튀김을 먹다가 느끼할 때쯤, 아삭이 고추튀깅으로 입 안을 개운하게 합니다.

 

떡볶이입니다.

 

 

 

떡볶이 1인분의 양입니다.

 

 

그런데 제1인분은 왜 적냐고요?

 

그건 비밀입니다. ㅎㅎ

 

 

찹쌀고추장과 고춧가루 그리고 이곳만의 양념을 더해 만든 떡볶이는 매운맛이 절제된 매콤함과 은은한 달콤함이 잘 어우러지고 있었습니다.

 

두 가지 모양의 떡은 쌀떡이었는 데요. 아이들도 먹는 떡볶이라서 크기가 작은 떡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어묵도 함께

 

 

순대 튀김, 만두 튀김도 있었는데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김말이는 다른 곳에서도 먹을 수 있는 맛이었습니다. (참고,)

 

 

 

참고로 이매동 트럭 튀김 떡볶이는 평일에만 나오고, 요일 별로 다른 곳에 나옵니다.

 

월) 분당 이매동 삼성유치원 
화) 분당 금곡동 (미금역) 서광 영남아파트 (바뀔 수 있음)
수) 용인 수지 래미안 삼성 4차 
목) 용인 죽전 동성 1차 아파트
금) 분당 구미동 무지개마을 12단지 

월요일 2시 오픈, 대부분 3시 오픈이었습니다. 

 

 

본인도 매일 먹고 손녀딸도 자신 있게 먹일 정도로 깨끗하고 정직하게 만든다고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있는 주인아저씨와 주인아주머니

 

좋은 마음으로 사람을 믿다가 큰 아픔을 겪게 되고 어쩔 수 없이 이 일을 시작했지만, 좌절하지 않고 새로 시작하면서 먹는 이들에게 행복을 주고 있었습니다.

 

그 정직한 마음을 손님들이 아시는지 영하 18도가 되는 지난겨울에도 밤 11시 30분까지 줄이 안 끊겼다고 말해 주시네요. 

 

줄을 서야지만 먹을 수 있는 분당의 리얼 숨어있는 튀김 맛집이었습니다.

 

 

에필로그

 

모든 사람에겐 우선순위라는 것이 있습니다.

 

지금 가장 큰 것이 무엇인지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것부터 하지 않으면, 덜 중요한 후순위의 것들을 하다 보면 진짜 중요한 것을 해야 될 때를 놓치고 만다는 인생의 진리.

 

저의 우선순위는 떡볶이 책 출간과 다큐멘타리 영상을 배우고 만드는 일입니다. 아이폰 clubhouse 가입을 해매다가 30 분만에 할 수 있었던 것처럼 컴맹 수준이지만, 처음부터 잘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면서..!!

 

여러분들의 우선 순위는 무엇입니까?

 

지금 이 시간의 시간은 영원히 돌아오지 않습니다, 찰리 채플린 모던타임스 영화처럼 살고 있는 우리. 학창 시절 공부를 왜 하는지 모르고 왜 사는지도 모르고 살아왔던 것 같습니다. 

 

솔직히 그렇지 않나요? 소복소복 쌓이는 눈처럼 우리의 시간과 습관은 쌓여갑니다,

 


나 자신을 사랑하면서 모든 일에 열심히 해서 최소한 그 분야에서 선한 영향력을 주면서 대체 불가능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오늘도 어떤 사연이 있으신 것 같았던 이매동 트럭 튀김 떡볶이 주인 내외 분은 지금 이 순간에 최선을 다하면서 음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 정성이 손님들에게 전해졌는지 오늘도 오후가 되면 동네 사람들은 트럭 앞에서 줄을 서고 있네요.
 

 

영업시간  토, 일 휴무.  

월) 분당 이매동 삼성유치원 2시~

화) 분당 금곡동 (미금역) 서광 영남아파트 (바뀔 수 있음) 3시~
수) 용인 수지 래미안 삼성 4차 3시~
목) 용인 죽전 동성 1차 아파트 3시~
금) 분당 구미동 무지개마을 12단지 3시~

오후 10시까지 (마감 시간 변동될 수 있음)

 

연락처 개인 연락처라서 공개 불가

 

 

안녕하세요?
♡3월의 마지막 일요일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네~ 고맙습니다. ^^ 신박사님도 행복한 3월되시고요!! 🙏 감사합니다.😊
세상에.. 마지막 에필로그 말씀들이 저에게 너무 와닿는 글이네요. 응원합니다 유치님. 오늘도 잘 봤습니다 !
워낙 성실하시고 한길만 파셔서 도움주실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파이팅
항상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떡볶이덕후쑤님!!☺️ 부족한 점이 많지만, 배우면서 많이 노력해 보겠습니다.🙏 감사해요^^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