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유치찬란 2014. 1. 15. 06:30

 

 

 

안녕하세요 유치찬란 입니다.

 

신수 동 국물 떡볶이는 신석 초등학교 앞에 위치한 떡볶이 집입니다. 국떡 이라 불리고 알게 모르게 많이 알려진 곳이었는데요.  2012년 4월 첫 방문을 한 후 오랜만에 찾아가 보았습니다.

 

2014년 1월 14일 두 번째 방문을 하다.

 

▲  신석 초등학교

 

 

신석 초등학교 주차장, 후문에 위치해 있던 이곳은 간판이 없어서 모르고 지나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금요일 휴무라는 문구와 함께  학생들의 낙서만 눈에 들어오는 곳이었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손님은 없었고 아주머니 혼자 계셨습니다. 

 

 

 

제가 들어온 후 곧이어 여성 손님 네 분이 오셨는데요. 긴 의자는 있었지만 테이블이 한 개뿐이 없어서 자연스럽게 함께 먹게 되었습니다.

 

 

 

모르는 분과 함께 먹었지만, 떡볶이를 먹는다는 생각에 불편함은 전혀 없었습니다.

 

 

 

신석 초등학교 출신이라는 한 분이 이곳을 소개하며, 다른 분들과 함께 온 거라고 말씀 해 주셨는데요.  주문하는 방식이 독특했습니다. 3천원에 하나하나 주세요.  이 말은  떡볶이 3천원 어치에 삶은 달걀 한 개, 어묵 한 개 달라고 하는 것이라고 하네요. 주문을 하셨던 분이 가위로 떡을 자르고 있었습니다.

 

모자이크 처리하면 괜찮다고 하셔서 동의하고 찍은 사진입니다. ^^(__)

 

 

 

떡볶이 떡과 삶은 달걀을 자른 후 수저로 저어주니, 걸쭉한 국물 떡볶이가 만들어지네요.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웠습니다.

 

 

 

저도 떡볶이에 삶은 달걀과 어묵을 섞어서 달라고 했습니다.  먼저 가위와 수저가 제공 되었습니다.

 

 

 

2년 만에 먹어보는 국떡 이라 불리는, 신수 동 국물 떡볶이 입니다.

 

▲ 2천원 어치 떡볶이

 

 

떡볶이에 국물이 많았고, 떡볶이 떡과 삶은 달걀, 어묵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 좌: 떡볶이 떡  중: 삶은달걀  우: 어묵

 

 

국물을 먼저 먹어봤습니다.  떡볶이 색깔과 달리 전혀 맵지가 않았고, 달지도 않았습니다.  익숙한 양념(조미료)쓴 맛과 함께 간이 약해서 심심하게 느껴졌는데요.  나트륨 함량이 높고, 단 맛이 강한 요즘 떡볶이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앞에 계신 분에게 배운 것처럼, 저도 가위로 떡을 자르고 먹어봤습니다.

 

 

 

말랑말랑한 떡 질감이 느껴져서 좋았는데요. 간이 약하고 덜 달아서. 자주 먹고 익숙해져야만 좋아 할 것만 같았습니다. 처음 느껴보는 익숙하지 않은 맛이랄까요?

 

 

 

한 테이블에서 같이 먹었던 다른 분이 삶은 달걀과 함께 먹으니 맛있게 느껴진다고 하십니다. 저도 그렇게 먹어보니 심심한 느낌이 없어졌습니다. 삶은 달걀노른자의 맛이 떡볶이 국물과 어울려지면서 숨겨져 있던 단 맛과 짠 맛이 고소한 맛과 어우러져 맛의 상승을 일으켰거든요. 이 떡볶이는 정말 묘한 매력이 있었습니다.

 

 

 

1981년도부터 시작했다는 이 곳 떡볶이가 국물이 많게 된 것은 그 때는 배고팠던 시절이라 국물을 많이 주어서 좀 더 배부르게 하기 위해 그랬던 것이었고. 그 때부터 국떡 으로 많이 알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지금도 그 시절에 사용했던 재료 그대로 쓰고 있지만, 34년이 지난 지금은  떡볶이 국물을 걸쭉하게 만들고 소금 간을 더 했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염도 측정기로 측정 해보니 0.7% 였고,  당도 측정기로 측정 해보니 6% 브릭스 이었습니다.

 

참고적으로 식품 의약품 안정 처 권고 기준인 0.8%도 못 미치는 0.7% 염도이었고 당도를 나타내는 6% 브릭스는 100g당 6% 설탕(당) 으로 상당히 낮은 수치 입니다. (우리가 즐겨먹는 떡볶이 당도는 보통 20%~30%의 브릭스 수치가 나온답니다.  http://blog.daum.net/gisadan/15797950  참고.)

 

-> 이 떡볶이는 서울 국물 떡볶이의 시초. 성지로 불리는 곳으로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있지만, 시사하는 바도 크다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즐겨 먹는 떡볶이에는 높은 염도와 당분이 들어가 있고. 그 맛에 익숙해져 있다는 것을 이 떡볶이를 먹어 보면, 간접적으로 바로 느낄 수 있거든요. (떡볶이계의 평양 냉면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 좌: 염도 측정기 우: 당도 측정기

 

 

처음 보는 분들이었지만, 떡볶이를 같이 먹었던 옆 사람이 먹으라고 귤을 주십니다.  정말, 다른 곳에서는 느낄 수 없는 정이 있는 곳이랄까요?  다섯 명이 한 개의 귤을 나눠먹는... 왠지 기분이 좋았습니다.  결코 프랜차이즈 떡볶이 집에서는 가질 수 없는 소소한 즐거움이 있었습니다.

 

 

 

떡볶이를 계산하고 나올 쯤, 신석 초등학교 출신이라는 남학생이 20대가 되어서,  여자 친구를 데리고 함께 온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그 남학생은 여자 친구와 먹을 정도로 많이 좋아하는 떡볶이집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서울 국물 떡볶이의 원조라고도 알려진 이곳은 최소한의 소금으로 맛을 낸 흔치 않은 곳이었고. 고추 가루 양념 다데기로 맛을 내어. 국물이 시원하고 깔끔했습니다. (맛이 약하기 때문에 어떠한 특정 재료에 맛이 좌우 되어 느껴질 만큼, 순한 편이었고요. 그래서 익숙한 그 양념 맛이 느껴지기도 하는 것입니다.)




이곳은 추억을 파는 곳이었고, 우리는 추억을 먹는 곳 이었습니다. 한 가지 아쉽다면 위생적인 면이었는데요. 일부러 사진을 많이 축소해서 올렸습니다.


 

 

신수 동 국물 떡볶이 총평

 

간판 하나 없는 떡볶이 집 이었던 이곳은 가게 안에도 메뉴판이 없었습니다. 정말 먹었던 분들만 찾아갈 수 있는 집 이었고. 학창 시절에 먹던 떡볶이 맛이 그리워서, 졸업 후에도 찾아오는 초등학교 앞 떡볶이 집 이었습니다. 달지 않고 심심한 맛을 가진 이 떡볶이는 쓴 맛이 있었지만 먹을수록 익숙해졌고, 익숙해져야만 이곳만의 떡볶이 매력을 알 수 있는 것 같았습니다.

 

달걀노른자가 풀린 국물과 함께 먹어보니. 노른자의 고소함이 숨어 있던 단 맛과 짠 맛을 상승시켜 맛의 밸런스도 맞게 해주었고요.

 

 

* 당분과 염분이 많은 떡볶이 자주 반복 섭취 시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 영업시간  금요일 휴무 낮 12시~ 오후 8시

- 주소 서울 마포구 신수동 250-19

- 연락처 없음"

 

 

 

클릭 해 주시면 이동 한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우와(~) 정말 추억 돋네요(!) 침이 고입니다 (><)
충주사랑님! 정말 추억의 떡볶이였어요. ^^
저기에 라면 먹으면 맛있을 것같습니다. 먹어 보고싶습니다 ㅎㅎ
저의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ㅎㅎ 라면 사리를 넣어 먹어도 정말 맛있을 것 같네요. ㅋ 네 콩콩님 ^^
제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떡볶이인데 감회가 새롭네요 !
이번 주말에는 시간내서 한번 가야겠어요.. 벌써부터 침이 꼴깍꼴깍 넘어가는 중입니다 !!!
네.. 주말에는 바쁘다고 하시니, 좀 일찍 다녀와 보세요. ^^
좀 매워 보이지만 떡볶이를 워낙 좋아하니
보기만 해도 입앗에 침이 고입니다.^^
들꽃님 보기와 달리 맵지는 않았어요. ^^
추억을 먹는곳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정말 그렇죠? 추억을 먹는 공간이 많이 있었음 좋겠네요.
안녕하세요 반가와요
늘건강하시고늘행복하세요
네 고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주인장도 대단하십니다.
싱겁다고 말 많을텐데~ㅎ
정말 대단하시죠? ^^ 한결같은 맛을 유지 해 주고 계셨습니다.
이런...다이어트 중인데 왤케 맛잇어 보이는지...ㅜㅜ ㅎㅎ
오늘도 맛난 떡볶이 잘보고갑니다~^^
ㅎㅎ 네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저는 이 떡볶이 집이 생기기 한참 전에 신석초에 다녔던 사람.
작년 가을 학교에 후배들을 위해 강의 갔었는데, 코 앞에 이 떡볶이집이 있었는지는 몰랐네요!

그런데 건물은 왠지 눈에 익네요!

심야 시간에 우연히 학교 이름에 클릭해 글까지 남기네요! 그러고보니 어제 먹을 떡볶이도 다시 생각나고...!^^
혹 다시 모교 가보실 일 있으심, 꼭 다시 다녀와보세요. ^^
국물이 많은 떡볶이 파는 곳이 흔치않은데~ 수저로 같이 떠먹으면 더 맛나겠어요 ㅎㅎ
네 맞아요. 이 곳은 국물과 같이 먹어야 매력적인 국물 떡볶이였어요. ^^
오랫동안 한결같은 맛을 지켜오시다니~대단하시네요!
정말 추억의 맛, 추억의 장소가 될 것 같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고맙습니다. 생각생각님!^^ 이 곳은 정말 추억을 먹는 떡볶이집이었어요. ^^
정말 맛있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그리구... 가게 사장님... 존경합니다...
왠지 가게 사장님 같은신 분들 뵈면 뭉클합니다~~~^^
한가지 일을 몇 십년 한다는 것이 결코 쉬운일은 아니고...
세상의 유혹들을 뒤로하고 지금도 하고 계신다는 것도 쉬운 일 아니고...
자신의 개성을 지켜내기란 쉽지 않은 것인데....

정말 감사합니다.
추억을 파는 이런 떡볶이집이 많았음좋겠고.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어요. ^^
학창시절에 참 많이도 먹었는데~~떡볶이 국물에 밥 비벼 먹으면 참 맛있을거 같아요~~
먹고싶다~~
학창시절에 떡볶이 많이 좋아했었나 봐요^^
저도 정말 좋아했었거든요. ^^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포스팅 잘보고가요^^
즐건저녁시간 되세요~♡
고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고요. ^^
정말 맛있겠다(-ㅠ-)침이 좔좔
일반 떡볶이와 달리 독특한 매력이있었어요. ^^
(엄친아)(스타일)(!)맛있겠다(ㅎㅎ)>^<
안녕하세요. 저는 1980년 부터 1985년 까지 신석국민학교를 다닌 사람입니다. 4학년 때 짝꿍 엄마가 학교 뒷문쪽에서 떡복이집을 했는데, 이집이 그집인지 궁금합니다. 만화가게와 떡복이 집을 같이 했었고요, 친구엄마(가게주인)가 떡복이를 이쑤시게로 개수 맞춰서(150원에 15개 이런식으로) 찍어서 주시던게 생각나네요. 가게주인 얼굴 모자이크 하셨던데 친구 어머니인지 알고 싶네요. 죄송하지만 원본사진 좀 저한테 kyuhyoung@gmail.com 으로 보내주시겠어요?
아마 맞을걸요. 만화방은 아니었지만 만화도 ㅇ석는사람 보라고 많이 두셨고 그당시 십원에 떡 하나였으니 150원이면 떡 15개. 이쑤시개는 아니고 포크로 찍어서 담아주셨어요. 지금은 어깨 아프셔서 큰 수저로 떠주시지만. ㅋ
글 읽다보니 저랑 비슷한 시기에 학교 다니신거 같아서요, 전 88년도 졸업생이고 어렸을때 이집 많이 다녔었어요.저도 만화 보면서 떡볶이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만화가 진짜 많았었는데 떡볶이는 1개에 10원...100원 어치면 10개 ㅎㅎㅎ 그땐 초록색 빨간색 플라스틱 밥그릇 같은데다 포크로 하나씩 담아주셨는데..그때는 아주머니가 많이 젊으셨엇죠...따님이 두분이었던거 같은데 저희랑 같은 또래...검색해보다가 떡뽁이 집이 어렸을때랑 똑같이 아직도 있어서 너무 너무 반가웠네요..미국에 산지 13년째라 가고 싶어도 갈수가 없네요..담번에 한국가면 꼭 갈려구요...저 어렸을땐 아줌마가 저 많이 이뻐해 주셨는데 아마 지금은 기억 못하실 거예요..
우연히 유치찬란님의 블러그를 보게 되엇는데 제가 떡복기를 워낙 좋아해서 매일 조금씩 한글자도 놓치지 않고 보고 있어요 자세한 설명 먹음직스러운 사진 잘 보고 있어요 ㅎㅎ
떡볶이를 많이 좋아하시나봐요~ ^^ 네..좋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줄라이님! ^^
여기는 제 중학교 근처에요. 예전에 이른은 마약국이었는데.. 맛난 계란퍼진국물이 진짜 맛있어요^^포스팅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도 초등학교 5학년시절부터 지금 아이둘 을 둔 엄마가된 35살 지금까지도 찾는 저에게 있어 힐링푸드인곳이죠 일년에 3~4번은 꼭 들르는곳 너무나 정겨운 곳입니다 블로거님덕분에 추억여행 하게 되어 너무 반갑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