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사랑

이슬눈 2010. 7. 30. 10:17

때로는 세상을 거꾸로 바라보세요
     

.


어렸을 때, 허리를 잔뜩 구부리고
가랑이 사이로 먼 곳의 풍경을 보던 경험이 있으시지요?




그런 자세로 보는 풍경은,
하늘과 땅의 위치가 뒤바뀐 것 같고
늘 보던 눈에 익은 풍경이라도 어쩐지 새롭고 재미있었지요.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꽤나 오랜 세월
단 한 번도, 세상을 그렇게 신비롭게 보는 일을 잊어버리고
어렸을 때의 그 경험을 떠올리는 것조차 잊고 살았지요.




눈에 보이는 풍경을 바로 보는 것조차 천천히 살펴보고
즐길 틈마저 잃어버리고
달리는 차창(車窓) 밖으로 건성으로 보거나
보이는 풍경을 감상하기 보다는
그 풍경과는 거의 상관없는 어떤 일들로
머릿속은 늘 복잡하게 얽히고 섞기기만 했지요.





나이를 먹어가면서 '꿈'을 잃고 살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직도 '꿈'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그것은 '꿈'이 아닌 '욕심(慾心)'으로 바뀌었는데도
세상 물정(世上物情)의 때 묻은 눈으로 보기 때문에
'꿈'과 '욕심'을 구분하는 것조차 어려워졌지요.




아주 가끔씩이라도 자신이, 나이든 '어른'이라는 생각은 접어버리고
어렸을 때 가랑이 사이로 먼 산 풍경을 보았듯이
지금 여러분 눈에 보이는 풍경을 거꾸로 한 번 보세요.
그리고..엉뚱하다 생각될 수도 있겠으나,
머리 속으로는 지금 여러분이 처(處)한 현실과 입장도
거꾸로 뒤집어 생각해 보세요.

 


 

 

언제나 즐거움이 가득한 건강한 여름날이 되세요^^*

 


   

 

 
 
 

사람들 사랑

이슬눈 2010. 4. 4. 00:05

하반신 없는 남성의 ‘인간승리’ 스토리 감동

[서울신문 나우뉴스]일본의 오토다케 히로타다, 호주의 닉 부이치치에 이어 미국의 '오체불만족'으로 통하는 케니 이스터데이의 최근 모습이 공개돼 또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스터데이(35)는 척추 발육이 제대로 되지 않아 태어난 지 6개월만에 하반신을 잘라야 했다. 당시 의료진은 "운이 좋다면 스무 살까지는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서른 살이 훌쩍 넘은 현재까지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다른 장애인들과 달리 휠체어나 의족을 사용하지 않는다. 대신 두 팔을 강하게 단련해 다리 대신 자유자재로 활용한다.

1988년 서울장애인올림픽때에는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성화 봉송을 해 국내에도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이스터데이의 근황은 그의 일상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통해 공개됐다.

여전히 유쾌하고 밝은 성격의 그는 볼링과 당구, 농구 등 다양한 운동에 재능을 보이며 '인간승리'의 진면목을 보였다.

첫 번째 부인과 이혼한 뒤 두 아이가 있는 니키(33)와 재혼, 행복한 신혼생활을 만끽하는 이스터데이의 꿈은 '아빠'가 되는 것.

하반신을 잘라냈기 때문에 불가능할 것이라는 주변의 예상과 달리, 그의 아내는 "이스터데이는 모든 남자들과 똑같이 부부생활이 가능하며 아이를 가질수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줬다.

그는 다큐멘터리에서 "나와 같은 성을 가진 아이의 아빠가 되는 것이 가장 큰 꿈"이라며 "사람들은 나에게 얼마 살지 못할 것이라고 했지만, 난 지금도 매우 건강하다. 희망을 잃지 않고 사는 것이 비법"이라고 말했다.

 
사진=동영상 캡처

 
 
 

사람들 사랑

이슬눈 2009. 8. 27. 00:32

여자는 오른팔이 없고

남자는 왼쪽 다리가 없는 몸으로

집념과 극복으로 무용을 하는 모습을 보는

관객이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