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댓글 0

북구소식

2019. 8. 14.

8월 14일 오늘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입니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그 피해 사실을 증언 한 날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하여

매년 8월 14일로 제정된 국가기념일입니다.

(2017년 제정)

1991년 8월 14일

김 할머니는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하셨는데요.

김 할머니의 증언 이후

전국의 생존자들이 잇따라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 일이 국제사회에 인권문제로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죠.

이처럼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북구에서도 그 뜻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017년 건립된 북구청 광장「평화의 소녀상」

지난 2017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이하여

'북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 위원회'가

북구청 앞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였고,

매년 기림 행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에는 8월 14일 오늘 오후 6시 30분부터

북구청 광장 소녀상 앞에서

소녀상과 북구민 '손에 손잡고' 평화를 잇자!

북구 평화 인간띠 잇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과 함께

전남대 정문에서 북구 평화의 소녀상

그리고 전남대 후문까지

평화를 잇는 이 행사에도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함께합니다-

기억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

.

#위안부피해자기림의날 #평화의소녀상 #북구평화인간띠잇기 #광주북구청 #북구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 #전남대학교 #광주북구 #광주광역시 #북구청광장 #광주평화의소녀상



매주 화요일 북구의 다양한 소식이 카톡으로 도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