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걸음/산행기록

갈파람의별 2022. 6. 20. 23:09

도명산[道明山 650m]

 

 

위치 :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사담리

일시 : 2022. 06. 12.(2주일요일) 산이좋아님들 40여명과 함께

날씨 : 맑은날

산행코스 : 화양동계곡 주차장~화양3교~도명산~마애불~학소대~충북 자연학습원

 

특징, 볼거리

충북 괴산군 청천면의 도명산은 총 길이 6㎞에 달하는 화양구곡의 시원한 절경을 끼고 있어 여름철 계곡 산행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도명산은 국립공원 속리산에 속하여 있으며 그 중에 예로부터 천하 절승지로 이름난 화양동계곡 남쪽을 가로 막

고 서있는 명산으로 화강암의 바위봉과 기암석벽이 어울려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9부 능선 정도 낙양사가 있었다던 낙양사터에 마애석불이 있다  마애석불은 도명산 제1 경승지로 손꼽힌다 

고려시대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며 최고 30m나 되는 수직암벽에 각각 부처님의 모습이 새겨져 있으며 부처님의 발끝에는

물이 샘솟고 있다.

정상은 크고 작은 바위 다섯 개가 하나로 정상을 이루고 있다 

정상에서의 조망은 북쪽 아래로는 화양동 계곡과 군자산 칠보산이 펼쳐지고 동쪽으로는 대하산 남쪽으로는 낙영산 주봉

 멀리 속리산 능선과 문장대가 들어온다 주변에는 분재처럼 자란 소나무가 정취를 더한다

 

화양동계곡은 기암괴석으로 이뤄진 절경이 아홉 곳이나 된다고 해서 '화양구곡'(華陽九曲) 또는 '화양동 소금강'으로 불린

 이곳은 경치가 너무 아름답고 물이 맑아 조선시대의 조선조 대유학자였던 우암 송시열 선생이 조정을 물러나와 은거하

던 곳으로도 유명하다

우암 선생은 이곳이 중국의 무이구곡을 닮았다 하여 스스로 제1곡부터 9곡까지 이름을 붙이고 경천벽, 금사담, 첨성대 등

의 바위에 글씨를 새겼다

화양구곡은 제1곡인 경천벽에서 제9곡인 파천까지 화양천변 10여리길에 암석과 암반이 펼쳐져 있다

1곡은 경천벽. 층암절벽이 깎아지른 듯 하 늘을 떠받치고 있는 형상이라 이름지어졌고 화양2교 옆에 나타나는 제2곡은

운영담이라 불린다 이름 그대로 구름이 물에 비치는 아름다운 곳이다 강변 모래사장이 넓어 단체놀이에 좋다

 3곡은 우암 선생이 효종의 승하를 슬퍼하며 새벽마다 이 바위에 올라 통곡했다는 읍궁암으로 이 일대에 민박집과 식당

이 많이 몰려 있어 화양계곡 중 가장 번화한 곳이다

 

화양구곡 가운데 가장 빼어난 금사담( 4 )은 이름처럼 반짝이는 금빛 모래가 깔려있는 곳으로 넓은 암반 위에 우암 선

생이 서재로 사용했던 정자(암서제)가 노송 사이에 있다

 

화양3교 직전 오른쪽 낙영산 꼭대기에 있는 기괴한 암벽인 제5곡 첨성대는 별을 관측했다는 곳이다. 이곳에서 1m쯤 더

올라가면 계곡이 더욱 깊어지면서 2층으로 된 큰바위인 제6곡 능운대가 나온다 이후로 제7곡 와룡암, 8곡 학소대, 9

이 파천이다

피서객이 주로 쉬는 곳은 4곡이나 5. 그래서 9곡근처는 한적하다  8곡의 학소대에서 도명산(650m)정상까지는 왕복 2

시간 거리

산행기점은 공림사와 화양동계곡 두곳이다 단체나 안내산악회등에서 도명산을 오를 때는 일반적으로 공림사 -도명산-

애불- 학소대- 화양동 주차장 코스가 일반적이다 낙영산과 도명산을 오르고 화양구곡의 제8곡인 학소대로 하산하여 화양

구곡을 즐기며 내려오다 시원한 계곡에서 발을 담그고 산행을 마친다

화양동계곡에서 산행은 화양3- 도명산- 학소대 -주차장으로 하산하거나 이의 역코스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어느 코스를 택하건 원점회귀산행이다

화양유스호스텔 앞의 화양 제1교를 건너 바로 우측 화양동 매표소를 지나면 주차장이 있고 이곳에서 산행이 시작된다

주차장을 지나 화양 제2교를 건너 구름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운영담 서원철폐의 원인이 되었다고 하는 화양서원 송시열 선

생이 효종의 승하를 슬퍼하면서 매일 새벽 엎드려 통곡했다는 읍궁암을 거쳐 하마소 아서재채운사 등의 명소에 시선

을 뺏기다 보면,어느새 화양 제3교에 이른다

 화양 제3교를 건너기 직전에 오른편에 걸린 "도명산 입구 2.8km"라고 쓰인 이정표가 등산 출발지를 알려 준다

이곳에서 능선에 이르기까지 경사가 그리 급하지 않으며 40분쯤 걸린다

 등산로를 계속 오르다보면 불쑥 튀어 나온 암벽에 새겨진 높이 15m의 마애석불을 보게 되고 그 밑으로 차가운 샘물이 흘

러 갈증을 풀어준다

 마애석불은 도명산 제1 경승지로 손꼽힌다 고려시대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며 최고 30m나 되는 수직암벽에 각각 부처님의

모습이 새겨져 있으며 부처님의 발끝에서는 물이 샘솟고 있다 마애석불 뒤편으로 왕모래가 깔린 급경사길을 10분쯤 오르

면 정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