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성용 입니다/그리운 유년기

달려라꼴찌 2009. 7. 12. 17:42

 수줍음 많았던 월계동 어린시절

 

다섯살 무렵에 구파발 지축리에서 이 곳 월계동으로 이사왔습니다.

우리가족 두번째 집인 월계동의 이 조그만 집... 

이 집에서 나는 초등학교 1학년 때까지 살게 됩니다.

 

이사온지 얼마 안되어 집 마당 뜰에서 네째 형님과 사진을 찍습니다.

이 사진을 찍을 당시의 상황도 기억이 생생히 납니다.

당시 이 사진은 아버지께서 사진을 찍어주셨는데

너무 긴장을 해서 무표정으로 울먹거리는 네째형님과 나를 어찌할줄 몰라 하고 계실때 

멀리 아버지 뒷편에서 둘째형님이 혓바닥을 날름거리는 것을 보고는 내가 자지러지듯 활짝 웃자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포착하였답니다.

 

유난히 곱슬머리가 심하고 긴 눈썹에 쌍커플도 짙어 동네 아이들에게 튀기(혼혈인)라고 놀림도 받았던 월계동의 어린시절...

 

사내답지 않게 유난히 수줍음과 겁도 많아서 어쩌다 낮선 사람을 보면

어머니 치마 뒷편에 몸을 숨기고 살짝 고개만 내밀고 커다란 눈을 꿈벅꿈벅이며 경계하곤 했답니다.

 

저녁때면 집집마다 밥짓는 연기가 그윽해지면 어머니께서  "성용아~!! 저녁먹자!! 어디있니?" 하시며 나를 찾아 부르실때,

더 놀고 싶어서 바위 뒤편에 꼭꼭 숨어있던 나를

너무 쉽게 찾으셨던 어머니의 활짝 웃는 모습...

나름대로 꽁꽁 숨었던 것인데

너무 쉽게 어머니가 나를 찾았던 그 상황이 챙피했는지..부끄러웠는지...

수줍음이 많았던 나는 어쩔줄 몰라 몸을 비비꼬며 실실 웃으며 어머니 뒤를 따라 걷다가 그만...ㅠㅜ

다리에 힘까지 풀려 자갈밭에 넘어진 나머지 

턱이 깨져 금까지 가기도 했던 수줍음이 많았던 어린 시절입니다.

 

지금도 나의 턱끝 오른편엔 그때의 상처가 아직도 남아있어

턱끝을 만질때마다 느껴지는 쩌릿쩌릿한 전기오르는듯한 감촉은

어머니와 함께 숨바꼭질했던 수줍음 많고 부끄러움 많던 그때의 어린시절을 그립게 합니다...

 

 

 

 

 

믹시

 

 

 

 

이전 댓글 더보기
어릴적 추억이 묻어나는 한장의 흑백사진~
그냥 보고만 있어도 그립죠? 월요일입니다. 화이팅 하세요~
많이 그립습니다.
박씨 아저씨도 어린시절 이야기 많이 부탁합니다. ^^
부모님이 무척이나 사랑하셨을 것 같아요^^
게다가 아주 잘 살아가고 계시니 자랑스럽게 생각하셨을 것 같습니다.
애틋한 옛 추억의 사진 잘 봤습니다^^
www.careernote.co.kr^^
아들만 5형제중에...
형님들과도 한참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막둥이니 얼마나 사랑하셨을까요..
거의 왕자님 수준이었죠 ^^
따뜻한 카리스마님도 힘찬 월요일 건승을 바랍니다.
어렸을땐 귀여우셨는데.. 쩝
?
난 왜 이런 글을 보면 눈물이 나지?
눈물 나란 소립니다..^^
ㅎㅎㅎ아~ 옛날이여~~
노을인 초등학교 4학년때 사진이 태어나 처음 찍은 것인데....
그저 아름다운 추억일뿐이고~~

즐거운 한 주 되세요.
그럼 전에 올리신 교정에서의 사진이 그사진인가요?
매우 귀한 사진이었군요...
이번주도 행복한 한주되시기 바랍니다. ^^
표정이 정말 순수한 아이 그 자체네요..^^
그때도 인물이 훤하시네요...
귀공자 타잎이시구먼요...ㅎㅎ
하하..그런말 많이 들었답니다 ^^
지금은...ㅠㅜ
빛바랜 어린시절의 사진을 보니 저도 옛생각이 물씬물씬 나네요.
잘보고 갑니다.
네..방문 감사드립니다. ^^
가슴이 찡하네요~ 원장님 그 상쳐가 이때 생긴 상쳐였군요~ㅠㅠ
어릴때의 기억은 커서도 소중하게 가슴속에 남는것 같아요 ^^
웃으시는 모습이 너무 맑아보여요 ^^*
사진은 추억을 고스란히 안고있죠^^
옛사진을 볼때면 나도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후후

빗님이 무섭도록 퍼붓더니.. 오늘은 말~~간 하늘을 보이네욤^^
근데 또다시 오늘밤 국지성 빗님이 쏟아진다고 하죠~
모쪼록 비피해 없으시길 바라고요~ 여름감기 조심하세요^^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빠샤~
넵 감사합니다.
지나간일은 지나간 추억...
오늘은 오늘...힘차게 하루를 보내야죠..빠샤~~!!
한편의 수필이구먼 ^^
그렇지? ^^
어릴적 사진보면 그때 기억이 새록새록 나잖아요, 원장님도 사진한장씩 볼때마다 형님들과의 기억도 새록새록 나실것 같네요^^
저도 초등학교사진 보고왔는데,, 올리까여,,오랜만에보면 기억들이 ,,,,,그런데 샘님 어디계세요?
올려주세요~~!! ^^
저는 서울에 있습니다. 동에번쩍 서에번쩍~~!!! ^^
사진은저런추억을기억남게해주는군요....
턱까지 깨지시다니..ㅋㅋ
오래된 사진의 소중함과 추억을 느끼게 해주는 내용이네요.
와.. 원장님께도 이런 시절이 있었다니...ㅎㅎㅎ
원장님의 추억사진에 미소가 지어지네요~
제 추억의 기억도 새록새록 떠오르는 데요~^^
꼼꼼하고 성실한 성품이 오늘의 원장님이 되셨네요 .
아름다운 추억 보고갑니다 .
감사합니다.
무엇이든 세월이 흘러가면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할만큼
그리워지는 것 같습니다.
그리음은,,
부모가 제일 그립습니다..
,,,,,,

다녀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