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성용 입니다/그리운 유년기

달려라꼴찌 2009. 7. 19. 08:50

 초등학교 여름방학 담임 선생님께 받은 30년된 편지

 

 

 

초등학교 4학년 여름방학때 담임 선생님께 받았던 30년된 편지입니다.

방학이면 늘 담임선생님께 안부편지 쓰는걸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했던 그 시절..

그때마다 선생님들께서는 꼬박꼬박 답장을 보내주셨습니다.

 

 

붓글씨 서예에 탁월한 재주가 있던 저는

초등학교 대표로 발탁되어 그해 가을에 있을 서울시 서예대회에 나가야 하기 때문에 

여름방학 내내 매일 붓글씨 연습을 하느라, 먹과 벼루 옆에 한시도 떨어진 적이 없었습니다.

 

태릉입구 공릉동 살았던 시절..

태릉 사격장 근처 푸른동산에서 수영하고, 가재 잡으러 불암산 기슭으로 놀러다니며

잠자리채만 있다면 잠자리, 매미도 실컷 잡을 수 있던 서울이지만 시골 같은 분위기의

가장 활동적이었던 어린 날의 추억입니다.

 

그러나 이곳도...

나이 서른이 넘어 다시 찾아간 태릉입구 공릉동은

언제 그런 시절이 있었냐는 듯, 시멘트 콘크리트 벽들로 한 가득인 아파트 촌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2학기 교과서를 예습삼아 미리 보다 발견했던 ha(헥타아르)란 표기를 어떻게 읽는건지

질문했던 내용에 선생님이 추신으로 답하는 대목도 눈에 띱니다.

이 편지를 읽어보면 초등학교 시절 꽤나 얌전한 모범생이었던 것 같습니다.  ^^

 

어린 초등학생의 눈에 눈부시도록 아름다웠던 미모를 가지셨던 초등학교 4학년 담임이셨던 남미숙 선생님...

이듬 해에 시집을 가셨으니 아마도 50대 후반 정도의 연세일 것 같습니다.

보고 싶습니다...선생님

 

 

 

 

 

믹시

 

 

 

 

 

이전 댓글 더보기
잘 자라는 나무는 떡잎부터 다르다고 하지요~
원장님은 대단한 모범학생이었군요~
소중한 편지입니다.
이 편지를 보니 얌전한 모범생이었던 것 같습니다. ^^
아름다운 추억을 아름답게 간직하는 마음도 아름답네요.
아름다운 추억이 있다는건 참으로 행복한 일이네요~
오늘도 언젠가 기억될 추억이겠지요~~^^
참~!! 붓글씨에 재능이 있으셨는지는 몰랐네요~~-_-;;
지금도 서예를 하시나? ^^
곷속에서 사시는 모습이 너무 좋아요. ㅎㅎ
오늘도 유익한시간 되세요,,
하하...맞습니다 꽃속에서 산답니다.
방문 감사드립니다. ^^
초등학교떄 너무 좋아했던 선생님이 계셨는데 고등학교때까진 인사드리고 뵈러 갔었곤 했었죠 ^^ㅎㅎ
저도 원장님께서 주신 편지. 나중에 꺼내어보며 미소짓게될거같아요 ^^
아~!!
저도 선생님이 문득 생각이 나네요~
뵙고 싶어요~^^
저희도 언젠가는 원장님들이 너무 그리울 날이 있겠죠?^^
저도 초등학교 5학년때 선생님께서 보내신 편지 아직도 간직하고 있습니다 ..
젊고 예쁘신 선생님이셨죠 ~
보고싶네요 ...ㅜㅜ
갑자기 저도 선생님이 문득 보고싶어지네요, ㅠㅠ 한번 뵈러 가야겠어요~
참 멋진 추억을 갖고 계시네요.그리고 무지 꼼꼼한 선생님이셨던것 같아요.원장 선생님 또한 기억력이 좋으시네요. 초등학교 4학년 담임 선생님 존함까지 잊지않고 계시니 말입니다. 참 뿌듯해 하실거예요.*^^*
하하 기억력이 좋다기보다는
관심이 있으니까 자연스레 외워지는 것 같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때까지 모두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저도 어렸을때는, 냇가에서 수박을 동동 띄워놓고 수영을 하고 여름이면, 다같이 후레쉬켜놓고 징거미 잡고 그렇게 컸어요 ^^*
제나이에 어울리진 않지만요 ㅋㅋ 그땐정말 행복했었죠 ^^*
학교있을 때 받은 아이들의 편지에
미처 답장 못해준 저는 이걸 보니 마음이 콕콕 찔려오네요.
제가 써준 답장도 간직하고 있는 아이가 있을까 궁금해지기도 하고...
아이들에게 받은 편지 한동안 잘 모아두었는데...
어느 사이엔가 관리가 안되었답니다.
무척 아쉬운 마음...
꼴찌님을 닮았더라면~~
감사합니다.
제가 너무 답글이 늦었습니다.
이따금 어린시절이 그리워질때면 들르곤 하는데..
오늘에서야 콧바람님의 따뜻한 발자취를 발견했네요...
와~~아직까지 간직하고 계신거예요??
달려라 꼴찌님 세심하신부분이 많으시네여..
태능입구..공릉동..불암산....넘 반가워요..
저두 거기서 쭈욱~~ 살았어요..
지금도 집이 그쪽입니다..
지금은 광주에 3년째 살고잇지만요.~~^^
아 그렇군요...
그럼 초등, 중등, 고등도 저와 일정부분 많이 겹칠 수도 있겠습니다.
저에겐 제2의 고향입니다. ^^
우와~~
추억의 편지...어떻게 지금껏 간직하고 계십니까?
혹시 부모님께서 이사 한 번도 안 가시고 계속 한 곳에서 사시는지요? ^^
붓글씨 잘 쓰시는군요..보고 싶습니다..
ha..헥타르..지금은 5학년 2학기에 나와요..ㅎㅎ
이사는 많이 다녔지만...
어떻게 인연이 될런지...이 사진만큼은 잃어버리지 않고 남아있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다 까먹어서 붓글씨를 잘 쓸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
이렇게 오래된 편지를 지금도 가지고 계시다니
참 대단하십니다..
선생님의 말씀한마디에 그 아이의 장래가 바뀌어 집니다..
꼭 성용이는 성공할거라고 담임선생님께서는 확신하셨쟎아요 ㅎㅎ
날씨가 많이 추워요
따스한 차 한잔 마시면서 블러그 구경 잘 했습니다^^
제 추억은 아니지만, 참 따뜻해지는 글입니다.^^
저는 이런 추억의 물건들을 다 어디에 둔것인지 모르겠네요. 하나둘 없어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찾을 수도 없게 됐네요..

잘 보고갑니다.^^
저도 초등학교 선생님인데 이 편지를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요즘은 이런 편지를 쓰는 아이들도 드물어요.~행복한 추억하나 가슴에 담고 살아가시네요. 후훗..
저도 30년 넘은 편지를 지금까지 간직하고 있는데 주로 친구들로 부터 받은 편지랍니다.
편지를 지금까지 소중하게 간직하고 계신것을 보면
원장님께서는 참 꼼꼼하신 성격 일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계시군요.. 마음이 참 따뜻한 분 같아 글로도 온기가 전해져 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