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공간 뉴연세치과/행복한 치과의사

달려라꼴찌 2009. 11. 27. 07:03

치과에서 뜯어낸 금니, 어떻게 할까?

 

해넣은 금니가 너무 아파서 금니를 뜯고서 치아를 치료해야하는 경우, 치과에서 뜯어낸 금니는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현재 대부분의 치과에서는 뜯어낸 금니는 적출물로 분류되어 이를 따로 보관하고 있고, 

후에 폐금수거업자들로 하여 이들을 수거하고 이를 정제하여 소정의 사례금을 받고 있습니다.

 

제가 블로그로 사람들과 열심히 소통하려고 노력하게 된 계기 중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지금은 절친한 이웃블로거인 미자라지님이 쓴 글 금니 훔쳐간 치과... 에 달린 댓글들이 한 몫을 하였답니다.

물론 미자라지님은 치과에서 뜯어낸 금이 아니라 스스로 빠진 금이기에 이와는 다른 문제이긴 하지만,

달리는 수많은 댓글들을 보면서 

치과의사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을 일반인들은 이렇게도 오해를 할 수 있구나...

일반 국민들 사이에 치과에 대한 수많은 부정적인 편견을 타파하기 위해서는 더욱 진솔된 소통이 너무 많이 필요함을 절감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다른 사람도 아닌 치과의사 당사자가 직접 나서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사실은 하였습니다.

 

 

 

우선 이해를 돕기 위해 금니 하나를 뜯어내는 과정을 알려드립니다.

금니 하나를 뜯어내기 위해 필요한 마취주사, 인건비 등등 기타 제반사항은 생략하고 오직 눈에 보이는 것만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치과에서 금니를 뜯어내기 위해 필요한 치과용 드릴 (하이스피드 핸드피스 용) 입니다.

저의 경우는 보통 금니 한개를 뜯는데 평균적으로 이런 드릴 한 상자가 소요됩니다.

이런 드릴 3-5개가 들어있는 한 상자는 치과재료상에서 2만원 정도에 구입합니다.

 

 

 

치과용 드릴이 꽂혀지는 한 개당 100만원 정도하는 하이스피드 핸드피스입니다.

단단한 쇠덩어리인 금니 하나를 제거할때 이 핸드피스에 가해지는 무리와 충격은 각보다 어마어마해서

금니 하나를 불꽃 튀겨가면서 뜯어낼 때마다 핸드피스의 기어와 베어링은 급격하게 망가집니다.

그래서 보통은 이 고가의 핸드피스를 6개월도 못가서 새것으로 교체해줘야 합니다. 한두개고 아니고 십수개를 말이죠 ^^;;;;

 

 

 

우리나라 건강보험공단이 강제적으로 규정한 치과에서 금니 뜯는데 받으라는 의료수가를 살펴봅니다.

 

 

 

 

 

처음 치과와서 (초진) 금니 한개를 뜯어내는데 건강보험 수가가 많이 쳐줘서 15000원입니다.

환자에게는 4500원 받으라고 되어있습니다. 공단에서 치과에 4500원을 제외한 10050원을 줍니다.

금니 하나 뜯는데 소모된 치과용 드릴값만 2만원 들었는데...공단에서 받는것 모두 최대한 합쳐봐야 15000원 밖에 안됩니다. ㅠㅜ

 

 

 

 

 

그런데 금니 두개를 뜯는다면 치료수가를 두배로 받느냐? 그것도 아닙니다.

금니 두개 뜯는데 소모된 치과용 드릴값만 4만원 들었는데...공단에서 받는것 모두 최대한 합쳐봐야 19050원 밖에 안됩니다. ㅠㅜ

 

 

 

 

 

그러면 금니 세개를 뜯는다면 치료수가를 세배로 받을까요? 역시 아닙니다. 많이 뜯을수록 적게 줍니다.

금니 세개 뜯는데 소모된 치과용 드릴값만 6만원 들었는데...공단에서 받는것 모두 최대한 합쳐봐야 23100원 밖에 안됩니다.

이뭥미?? OTL

그런데 그것마저도 이러저런 이유를 들어 삭감의 삭감을 거듭하여 안줄 때가 훨씬 더 많습니다. ㅠㅜ

이렇게 이것저것 다 빼고 드릴값만 따졌어도 원가(?)에도 훨씬 못미치는 현실이 우리나라 건강보험수가이고 의료현실입니다. 

 

이렇게 금니를 뜯으면 뜯을수록 손해가 날 수 밖에 없는 현실이기에...

치과의사의 입장에서 제일 하기 싫은 진료중의 하나가 사실은 금니를 뜯어내는 진료입니다. 

 

이렇게 치과에서 뜯어낸 금니는

1년 내내 치과에서 모아 폐금수거업자에게 의뢰하면,이를 정제하여 저희 치과같은 경우는 100-150만원 정도를 받습니다.

따라서 이런 부분에서 금니를 뜯음으로써 발생하는 소실분인 손해(?)에는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나마 위안거리가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때마침 올해초 이웃 블로거인 미자라지님이 쓴 글  금니 훔쳐간 치과... 에 달린 무수한 댓글들을 보고는

치과의사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을 일반인들은 이렇게도 오해를 할 수 있구나...

이런 것들도 환자분들께 충분히 납득하게 소상히 설명을 해야겠구나...라고 절실하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뜯어낸 폐금들을 1년내내 모아 정제해서 100-150만원을 받는다 하더라도

치과에서 금니를 뜯으면 뜯음으로써 발생하는 손실들을 보전하는데 턱없이 부족할 바에는

차라리 환자분들께 보다 더 충실히 설명하고 이것을 보다 좋은 곳에 쓸 수 있는 것이 좋겠다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사랑의 폐금함" 입니다.

금니를 뜯어내고 나머지 금조각들을 환자분께 모두 돌려드리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그리곤 이렇게 설명을 드립니다.

 

 

 

 

치과의 금니는 순도 45-75%정도의 합금이기 때문에 이를 정제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한개 뜯을 때마다 얻어지는 적게는 0.1그램,  많게는 1.5그램 정도의 금은 정제하는 비용이 오히려 더많이 들 수도 있습니다.

만약 이를 "사랑의 폐금함"에 기부를 하신다면,

치과에서 폐금을 모아 수거하여 환자분의 성함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를 하려고 합니다.

기부 후 사용 내역은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투명하게 관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실제로 이렇게 모아진 폐금을 어딘가 좋은 곳에 기부하고 있는 치과 또한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렇게 금니를 기부한 환자분의 차트번호와, 이름, 날짜를 기입하고 "사랑의 폐금함"에 모금합니다.

 

그런데, 금니를 뜯어내고 돌려받은 환자분들 거의 대부분이 이렇게 아름다운 기부를 하는 것을 보고는 

치과의사인 저는 아직은 세상은 살만한 것이라는 것을 마음 깊히 뿌듯하게 느끼게 되었고,

아울러 더불어 살아감에 있어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또 한 수 배우게 되었습니다. ^^

 

 

 

 

 

 

 

 

믹시

 

 

이전 댓글 더보기
새로운 정보를 접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옛날에 금으로 씌운 곳이 아파서 뜯어냈는데
주질 않아서 의아하게 생각했고 의심했었는데
읽어보니 제가 오해를 했었네요
오해를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로 인해 이해의 폭이 넓어지셨다니 제가 너무 기쁩니다 ^^
예전에...블로그이웃 미자라지님께서 유사한 내용을 올려주신게 기억나네요..
당시 아주 난리가 났었답니다.
좋은정보 잘봤어요^^
저도 그때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곤 연이어 나오는 치과에 대한 부정적인 포스팅...ㅠㅜ
몇일전에 방송에서 (무한지대인가??그런방송이었어요) 금에대해서 나오는거 봤는데 어떤분이 치아에서 제거된 금니 두개를 금은방에 팔려고가져와서 십만원돈이던가? 받더라구요. 그래서 금니빼고나면 금을 버리는게 아니고 파는거구나..그리 생각했네요. 환자입장에선 치료비를 내는데 금니는 내돈 내고 한거니까 내가 받아야하는것 아닌가.. 하고 생각할수도 있네요. 의료수가가 그리 낮은지는 생각 못해봤습니다. 근데 어찌 금니두개가 십만원돈이나 했을까요? 저 그방송보면서 우리신랑 금니가 4~5개는 되는데.. 저거 다 팔면 돈이구나 그생각했거든요..
11월 23일 무한지대큐 kbs 이네요. 치금 5개에 11만원받았다고.. 방송만 보는 사람은 오해할수 있겠네요. 한번 보세요..
헉...자기 이빨을 뽑아서 팔다니...그런 엽기적인 일이 벌어지다니 놀랄 노짜입니다...ㅠㅜ
몰랐던 얘기들이 많았네요ㅎㅎ

재밌는 정보였습니다.^^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치과위생사인데요.
원장님 솔직하시고 멋지시네요...^^
치과위생사들은 거의 다 아는 사실이죠 ^^
^^ 한숨이 날 수 밖에 없는 의료현실이라는 것도..참 안타까운 부분이네요...ㅎㅎ
다른 사람의 속 사정은 알고자 하지 않으면 모른다는 것을..ㅎㅎㅎ
너무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ㅎㅎ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금을 간호사가 판다. 의시가 먹는다 하시는분들이 대부분이시죠 ^^;; 그럴떈 참 마음이 착잡할때가 많답니다 ^^:;
그러게 ^^;;
좋은 생각이네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글을 보자니 황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작금의 치과병원을 보면 황당할 정도의 일들이 많이 일어납니다.
황당한 일이란 지나치게 치료비가 비싸다는 겁니다.그런데도 이런 변명으로 .....
세상은 아는 만큼만 보이는 거겠죠? ^^
미국에 와서 조금 살았습니다만 한국의 치과의료비는 여기(미국)를 기준으로 볼 때, 매우 저렴하다고 볼 수 있네요 그리고 한국의 의료보험도 엄청 좋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황당하다는 건 뭘 이야기하시는 건지 그리고, 변명이라고 보기에는 진심이 담겨있다고 여겨지는데,,,
아하~~ 그렇군요~!!!
이제야 이해가 되네요~ 저도 금니 많이 띁어내고... 소리없이 수거해가는데...
달라고 할 수도 없고 또 가져와봐야 딱히 쓸데도 없고....
그치만 왠지...손해보는 기분 들었는데....기부 천사가 된다면 기꺼운 맘으로 저도 기부할텐데요~ㅎㅎㅎㅎ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나날 되세요~!! ^^
와~~
이렇게 세세하게,,
제 블러그에 옮겨 가서 지인들께..
보여 드려야겠네요,,
멋지십니다~~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충실하고 성실한 답변, 감사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빨이 너무 부실해서..제 이빨에 세개는 금니고...두개는 금으로 땜질을 했습니다...
아시겠지만, 어금니는 금니가 자주 빠져서 같은자리를 세번 교체했습니다.
그때마다... 금니를 만들때는 재료비로 몇십만원을 주는데, 폐기할때는 금값을 안주는건일까?
라는 생각을 하고는 했습니다.

정답을 주셨군요.
그래도 금니의 재료비는 좀 비싼것 같아요...ㅜ.ㅜ
세공업자 이익이 좀 많은것 아닌지...싶습니다.

좋은글 잘 ~ 읽고 갑니다.~
저희도 금니를 하기 위해 비싼돈으로 합금을 구입하는데,
폐금이 되어 폐금업자가 수거해가면 거의 헐값이더라구요 ㅠㅜ
아마도 금을 정제하는 비용이 많이 드나 봅니다.
이제 잘 알았습니다.
사실 저도 전에는 치과가 금니 뜯어낸 것을 거저 가져간다고 생각했거든요.
좋은 정보를 알려줘서 오해를 많이 풀었네요.
치과도 의료보험이 많이 적용됐음 좋겠어요.
치과에 한 번 가면 돈이 많이 들어서 심해질 때까지 안가고
그러면 또 돈이 더 들어가고 이는 더 나빠지고. 악순환이네요.
저 또한 치과에 보험종목이 더욱 많이 적용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지나가다, 우연 읽어보니 아련히 옛 기억이 떠오름니다.
오래전, 자연히 빠진 금니 하나를 두고 이걸 어떡해 현금으로 만드나 궁리하던 순간이 있었다는...
그러다 금니는 기억에서 사라졌죠. 아마 쓰레기되어 땅으로 꺼져버렸지 않나 추측합니다.
님의 금니에 대한 처리는 기발한 멋진 아이디어라 박수 칩니다.~ 짝짝짝~~^^
사회가, 공동체로서의 기능이,
잘 돌아가서면... 하는 소박한 바램입니다. 파이팅~~~

질문 드립니다. 하이스는 비교적 연하고 빨리 닳는 재질의 공구인데...의사는 초경합금같은 것으로 드릴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인가요? 초경 드릴을 이용한다면 수백번은 이용가능할 텐데요...
어제 치과에서 금니를 빼고 오늘 또 치료받으로갔을때 혹시 주실수 있냐고 했는데 원래 환자들한테 드리는게 아니라고 ,, 가져가봤자 얼마 안한다고 해서 진짠가..? 의심했는데 선생님 말씀을 보니 여기 치과는 어떻게 처리하는지 모르겠지만 솔직히 굳이 돈을 들여 하는 기부보다 이렇게 나의 일부였던 금니를 기부함으로써 다른이를 도와주는게 정말 좋은것같네요 ㅎ 감사합니다~
참 의미있는 일을 하시네요....ㅎㅎ
많은 도움이 되는 글 계속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어제 골드크라운을 한 사람인데 금니 색이 은색에 가까워 마음이 안좋아 치과에 문의헀더니 50프로 순도의 금을 사용하셨다고 하는데 정말 금색이 안납니다...불신감에 후회도 되고 해서 인터넷 검색을 하던 중에 의사님의 블로그에 들어 왔네요...
신뢰받을 수 있는 문화 형성에 큰 도움을 주실 수 있는 분 같네요...ㅎ
정말 좋은 일 많이많이 해주시기 바랍니다..
일반인들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