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tter n Sweet

Grace 2 All (뷰티플 모닝)

어떤 슬픔

댓글 8

모닝의 수다 /Day by Day

2022. 5. 19.

어떤 슬픔

 

여느 아침처럼 일찍 일어나 커피를 끓이고

먼저 거실에 나와 있는 짝지에게 굿모닝 인사를 건넨 뒤

내 사랑 꽃들과 눈 맞춤을 하고

오월의 학교 새 스케줄을 훑어본다.

오늘 오후에 

하트 소울 라인 댄스(Heart and soul line dance) 클래스가 시작이다

6시 30분에 시작해서 8시에 끝나는 저녁시간인데

굳이 짝지가 따라나서며 라이드를 해준단다.

차로 1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인데

늦은 시간이고 혼자서 가게 할 수 없다고.

이 나이에 누가 채가겠냐고 해도 막무가내다.

이 모닝을 못 믿어서가 아니라 세상을 못 믿는다고.

*

어린애도 아니고 운전 무사고에 경력만 40년인데

여기 가도 따라오고 저기 가도 따라오고

이것이 사랑일까 집착일까

갑자기 쓸쓸해지고 허무해지면서 슬픔이 밀려오네.

누군가 내 곁을 떠난 것만 같고

나 혼자 남은 것만 같다는 느낌.

살면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가끔 있었지만

오늘은 유난히 혼자 있고 싶다는 생각이

엄청나게 밀려온다.

*

혹자는 이렇게 말하겠지

복에 겨워 만두 속 터지는 소리 한다고

*

어느 글 잘 쓰시는 분의 글 속에

마음에 울림을 주었던 한 구절이 생각난다.

"하늘나라에 먼저 간 짝지에게

잔소리 같지 않은 잔소리로 상처 준 것이 너무 아파서

다시 그 사람이 온다면 착하고 순하디 순한 말만 하겠다고"

*

곰곰이 생각해 본다.

짝을 먼저 보내신 분들은 한결같이 그 사랑을 못 잊어하고

애태우며 긴 세월을 혼자 견디시는데

나는 무엇이 부족해서 알 수 없는 슬픔에 잠기는 것일까

많은 사람들과 섞이며

내 일에 최고 최선으로 열심히 살건만

여전히 난 외로움을 느낀다.

어디가 잘못된 것일까?

 

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처럼

나 또한 나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다.

그 작은 일에서부터 

우리의 가슴이 데워진다는 것을 

새삼 느껴 보고 싶다.

그대여!

이젠 그만 아파하렴.

 

<<이정하의 너는 눈부시지만 나는 눈물겹다 중에서>>

 

'모닝의 수다  > Day by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지러웠던 마음 그리고 깻잎  (7) 2022.05.26
어떤 슬픔  (8) 2022.05.19
잠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  (8) 2022.05.18
글과 음악과 티와 그대가 있는 ...  (4) 2022.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