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하나님께 영광을!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안에서 이루어진것을 감사합니다.

[겨자씨] 아무개

댓글 62

국민일보 겨자씨/2021년 겨자씨

2021. 10. 9.

[겨자씨] 아무개

값어치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광개토대왕 비(碑)도 빨래판일 뿐입니다. 모르는 사람은 고려청자도 개 밥그릇으로밖에 사용하지 못하고, 셰익스피어의 친필 책도 라면 그릇 받침대로 사용합니다.

룻기에 보면 영원한 값어치를 모르고, 당장 손해 볼 것이 싫어서 책임을 회피한 사람이 나옵니다. 그의 이름은 ‘아무개’입니다. 룻기에는 엘리멜렉, 말론, 기룐 등 죽은 사람 이름까지 나오는데, 하나님은 그의 이름을 ‘아무것도 아닌 사람’으로 부르셨습니다. 세상에서 아무리 유명해도 하늘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되지 않은 사람은 아무개입니다. 자신의 치장을 위해서는 펑펑 돈을 쓰면서, 전도 선교 구제를 위해서는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사람도 아무개일 뿐입니다. “아무개여 이리로 와서 앉으라 하니 그가 와서 앉으매.”(룻 4:1)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212294&code=23111512&cp=du

'국민일보 겨자씨 > 2021년 겨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자씨] 물 좀 주소  (66) 2021.10.12
[겨자씨] 포도 한 상자  (59) 2021.10.10
[겨자씨] 아무개  (62) 2021.10.09
[겨자씨] 창을 사랑하는 것은  (73) 2021.10.08
[겨자씨] 게임의 재발견  (64) 2021.10.07
[겨자씨] 주의 인자하심을 바라며  (70) 2021.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