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하나님께 영광을!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안에서 이루어진것을 감사합니다.

[겨자씨] 한 땀 한 땀

댓글 74

국민일보 겨자씨/2021년 겨자씨

2021. 10. 14.

[겨자씨] 한 땀 한 땀

한 교우가 초대하지 않았다면 그런 곳이 있는 줄도 몰랐을 것입니다. 버스를 한 번만 타면 되는 가까운 곳에 멋진 곳이 있었습니다. 옛 풍문여고 자리에 세워진 서울공예박물관은 이어령 교수가 말했듯이 ‘때 묻은 보석들’이었습니다.

제한된 시간으로 인해 둘러본 곳은 ‘자수, 꽃이 피다’와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두 곳이었습니다. 한평생 땀과 정성으로 모은, 어쩌면 자신의 분신과 같을 5000여점의 작품을 기증한 허동화 선생이 있어 가능한 공간이었습니다. 한 사람의 넉넉한 품이 얼마나 많은 이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지 실감합니다. 어찌 바늘 하나로 저런 작품을 만들었을까, 세계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는 작품을 짐짓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밥상을 덮는 용도로 사용하였을까, 내내 감탄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관람을 마친 뒤 교우가 한 말이 마음에 자수처럼 남았습니다. “한 땀 한 땀 정성을 기울여 수를 놓듯, 기도를 그렇게 해야 할 텐데요.”

한희철 목사(정릉감리교회)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212918&code=23111512&cp=du

'국민일보 겨자씨 > 2021년 겨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자씨] 스터디 그룹에서 얻은 교훈  (67) 2021.10.17
[겨자씨] 하늘에 별 달기  (78) 2021.10.15
[겨자씨] 한 땀 한 땀  (74) 2021.10.14
[겨자씨] 관계 행복  (81) 2021.10.13
[겨자씨] 물 좀 주소  (66) 2021.10.12
[겨자씨] 포도 한 상자  (59) 2021.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