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와 풍경

타박네 2021. 1. 3. 19:40

어제는 추웠다.

더이상 구라청이 아닌 기상청 예보는 한낮 기온 영하4도.

늘 그렇듯 대자연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는 불완전한 생물, 인간이,거기다

이미 작고 수족냉증병까지 앓는 나란 인간이 체감하는 온도는 영하 20도쯤.

모진 강바람 때문이다.

그럼에도 줄기차게 이 길을 걷는다.

꽃 없는 겨울 놀이터치고 이 보다 더 멋진 곳을 나는 아직 모른다.

언듯 보면 늘 똑같은 풍경같지만 그 안에서 다른 그림들을 찾아내는 재미가 쏠쏠하다.

 

 

 

 

 

 

 

꽤 가까운 거리였다.

 

 

 

 

 

 

 

 

 

 

 

 

 

 

 

 

 

 

 

 

 

 

 

 

 

 

 

 

 

 

 

 

 

 

 

 

 

 

 

 

이틀 전에 보이지 않던 염소들이다.

다시 보니 어찌나 반가운지.

 

 

 

 

 

 

 

 

 

 

 

 

 

 

 

 

 

 

 

 

두루미 가족의 멋진 비행을 볼 수 있었다.

바람을 타고 유영하는 모습은 감동적이었다.

진정한 아름다움이 마음 속에 스며들 때 그렇듯 눈물샘이 잠시 출렁거렸다.

우리가 넋을 놓고 보고 있다는 걸 마치 알기라도 하는 것처럼 한참을 그렇게 날았다. 

유조를 포함한 세 마리를 다 담은 사진도 없고 그나마 모두 거무튀튀하다.

다음부터는 쓰잘머리 없는 이따위 사진 욕심내지 말고 조용히 바라보는 걸로.

 

 

 

 

 

 

 

 

 

 

 

신혼이냐?

꽁냥꽁냥이 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