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별뜨는 집

댓글 0

여행/맛집

2018. 7. 9.

 

 

 

 

 

                 대전에는 생선조림(갈치,고등어)을 잘 하는 식당이 많다

                 그중에서도 중리동의 은혜식당과 대사동의 별뜨는 집은 양대산맥이라 할 수 있는데.. 각기 특징이 있다

                 은혜식당은 무와 갈치(고등어)만 들어간 비교적 개운한 맛의 조림을 내놓는 반면.. 대사동 해뜨는 집은

                 묵은 포기김치와 고등어가 들어가서 매콤새콤한 고등어조림이 대표메뉴이다

                 갈치조림은 두집의 조리법이 비슷하다

 

                 가격도 착해서 일인분에 고등어 만 원,갈치는 만이천 원.. 만팔천 원이나 하는 목포의 명인집이나

                 선미식당비해서 가성비가 좋고 두집 모두 밑반찬이 훌륭해서 내오는 반찬 중 어느 하나 버릴 게

                 없다 나는 생선조림을 먹으러 가는 날은 과식을 하곤 한다

                 오늘은 공기밥 추가.. 하는 대신 낮술을 마셨지만

 

                 아침부터 비가 쏟아져니 생선조림이 생각났는데.. 어느 쪽으로 갈까를 고민하다가..

                 결론은 대사동의 '해뜨는 집'   선혜식당보다 이집 맛이 월등해서는 아니고..

                 오늘처럼 비오는 날 작은 마당에 떨어지는 빗소리 들으면서 한잔하는게 꽤 운치가 있기 때문이다                

                 다 따버린 마당의 살구나무가 조금은 허전해 보이긴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