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사~연천봉~관음봉~은선폭포~동학사

댓글 0

산행(대전外)/계룡산

2019. 7. 18.

 

 

 

 

 

 

 

 

 

 

 

 

 

 

 

 

 

 

 

 

 

 

 

 

 

 

 

 

 

 

 

 

 

 

 

 

 

 

 

 

 

 

 

 

 

 

                   장마비가 유독 계룡산만 피해가는지 가는 곳 마다 물이 거의 없다

                   신원사계곡에서도 동학사계곡에서도 물 흐르는 소리를 전혀 들을 수 없고  은선폭포는 아예 물이

                   보이질 않으니 거창의 유안청계곡과 비교하면 이런 걸 폭포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

                   수없이 올라간 계룡산이지만.. 올해처럼 물없이 허전한 여름은 처음이다

 

                   신원사~고왕암~연천봉~관음봉~은선폭포~동학사,  9.3 km(5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