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적천사 은행나무

댓글 2

여행

2020. 11. 17.

 

 

 

 

 

 

 

 

 

 

 

 

 

 

 

 

 

 

 

 

 

 

 

 

 

 

이런 노랗고 환한 그림을 기대하고 간 것은 아니었으나..

적천사 방문은 늦어도 너무 늦었다

보조국사 지눌(1158~1210)이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심은 것이

자랐다는.. 적천사 은행나무(수령850년,천연기념물402호)

국내에서 사찰 안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은행나무가 있는 곳은

양평 용문산 용문사,영동 천태산 영국사,금산 진악산 보석사..

그리고 청도 화악산 적천사 4곳이다

오늘로써 4개의 노거수를 다 본 셈인데.. 노오란 은행나무가 한창일 때

적천사를 방문하지 못한 것이 조금은 아쉬웠다

 

 

 

 

청도에서나 먹을 수 있는 한재 미나리전.. 한재미나리는 12월 날씨가 본격적으로 추워지면 제철이다

 

귀갓길 잠시 들린 청도 각북면 헐티재(청도각북에서 대구가창으로 넘는 고개)의 맛집

도자기에 국시한그릇 한 십년 만인 것 같은데 가게 분위기도 맛도 여전했지만.. 

주위 환경이 너무 변했다 못 보던 전원주택 단지가 들어서고.. 식사중에도

요란한 중장비 소리가 식당 바로 건너편에서 들린다

예전엔 너무 조용해서 고시원만 있었던 한촌이었는데..

세월을 이기지 못하는 건 사람 만이 아닌 듯 하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아트밸리  (0) 2021.07.08
정읍 라벤다 허브원  (0) 2021.06.18
청도 적천사 은행나무  (2) 2020.11.17
고창 문수사  (0) 2020.11.10
독립기념관 단풍나무길&곡교천 은행나무길  (2) 2020.11.06
화순 쌍봉사  (0) 2020.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