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진흥각 짬뽕&세종 비암사

댓글 0

여행/맛집

2020. 11. 20.

 

이 짬뽕 한 그릇 먹으려고 삼고초려(한 번은 일요일, 한 번은 오후 3시가 넘어서)...

그럴만한 가치는 있었다 맵지 않고 짜지도 않은.. 자극적인 맛에 익숙한 요즘 세대들에겐

조금은 심심할 수도 있을 그런 맛. 공주 삼대 짬뽕집이라는 동해원이나 청운 식당의 짬뽕이

지나치게 매웠던데 반해 진흥각 짬뽕은 간이 내입에 딱 맞았다 너무 굵지 않고 부드러운

면발에 걸쭉하거나 진하지 않은 맑고 깔끔한 육수가 일품이다 오징어를 비롯한 재료도 

신선했고.. 특이한 점은 매운 맛을 선호하는 사람을 위해 매운 소스를 따로 제공한다는 것.

 

점심시간인데도 동해원처럼 번호표 받아 기다릴만큼 손님이 많지 않은 점도 안심이 되었다.

 

(영업시간 11~14시 점심장사만 하고 일요일은 쉰다)

 

이집 메뉴중 1인 탕수육(7천원), 먹고 싶은데 양이 부담스러운 사람에겐 괜찮은 메뉴.. 다른 중국집도 이렇게 좀 장사하지

 

 

공주 감영길 20

 

 

비암사 방문은 예정에 없었으나.. 점심 후 시간이 남아서 잠시 들어가 봤다

절 보다도 절 뒤 금이 산성길을 언젠가 걸어보려고 생각하고 있었던 곳..

화려하지 않고 단정해 보이는 사찰이라는 인상을 받았는데.. 비암사의 역사가

생각보다 어마어마하다 초기 백제시대에 창건했다니..

절 옆 등로를 잠시 오르다 빗방울이 떨어져서 바로 내려왔다

산성은 내년 봄에나 다시...

 

 

 

공주 가면 으레 들리는 찻집..  향설

10월에 건물을 새 단장해서 가게 안과 밖 분위기가 한결 말끔해졌다

열심히 갔다고 사장님이 엄청 친절하게 단골 대접을 해 준다

향설의 쌍화차 맛은 단연 으뜸이다 대전. 충남 인근에선..

어머니 드릴 수제 흑임자 연양갱 몇 개를 사 가지고 나왔다

'여행 >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목원 카페 남원 '아담원'  (0) 2021.07.07
공주 진흥각 짬뽕&세종 비암사  (0) 2020.11.20
곰소 아리랑식당 풀치백반  (0) 2020.10.10
옥천 소정리(대청호) 오네마루  (2) 2020.06.06
함양 대성식당(소고기국밥)  (0) 2020.03.10
공주 향설(전통찻집)  (1) 2019.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