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길

댓글 0

2021. 1. 22.

 

                  너는 내게 아름다운 길로 가자 했다

​                  너와 함께 간 길에 꽃이 피고 단풍 들고

                  ​길을 따라 영롱한 음표를 던지며 개울물이 흘렀지만

                  ​겨울이 되자 그 길도 걸음을 뗄 수 없는 빙판으로 변했다

 

                  ​너는 내게 끝없이 넓은 벌판을 보여달라 했다

                  ​네 손을 잡고 찾아간 들에는 온갖 풀들이 손을 흔들었고

                  ​우리 몸 구석구석은 푸른 물감으로 물들었다

                  ​그러나 빗줄기가 몰아치자 몸을 피할 곳이 없었다

​                  내 팔을 잡고 놓지 않았기 때문에

​                  내가 넘어질 때 너도 따라 쓰러졌고

                  ​나와 함께 있었기 때문에 세찬 바람 불어올 때마다

                  ​너도 그 바람에 꼼짝 못하고 시달려야 했다

                  ​밤새 눈이 내리고 날이 밝아도

​                  눈보라 그치지 않는 아침

                  ​너와 함께 눈 쌓인 언덕을 오른다

                  ​빙판 없는 길이 어디 있겠는가

                  ​사랑하며 함께 꽃잎 같은 발자국을 눈 위에 찍으며

​                  넘어야 할 고개 앞에 서서 다시 네 손을 잡는다

​                  쓰러지지 않으며 가는 인생이 어디 있겠는가

​                  눈보라 진눈깨비 없는 사랑이 어디 있겠는가

 

 

                  도종환

 

 

                

                 Dmitry Krasnoukhov - About Love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와 함께..  (0) 2021.01.30
모항으로 가는 길  (0) 2021.01.27
아름다운 길  (0) 2021.01.22
生의 온기  (0) 2021.01.16
겨울나무  (2) 2020.12.13
언제 삶이 위기 아닌 적 있었던가  (0) 2020.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