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편

댓글 0

2021. 5. 22.

 

 

                  서해 바닷가 채석강 암벽 한구석에
                  종석․진영♡왔다 간다
                  비뚤비뚤 새겨져 있다

                  채석강 암벽이 만 권의 서책이라 할지라도
                  이 한 문장이면 족하다
                  옳다 누군가 눈이 참 밝구나

                  사내가 맥가이버칼 끝으로 글자를 새기는 동안
                  사내의 등을 기댄 그니의 두 눈엔 바다가 가득 넘쳐났으리라

                  왔다 갔다는 것
                  자명한 것이 이밖에 더 있을까
                  한 생애 요약하면 이 한 문장이다
                  그리고 그것을 새길 만한 가치가 있다면
                  사랑했다는 것

                  설령 그것이 마지막 묘지명이라 할지라도
                  사랑하였으므로
                  이미 그 생애는 명편인 것이다

 

 

                  복효근

 

 

'' 카테고리의 다른 글

靑山行  (0) 2021.06.17
쓸쓸한 날에..  (2) 2021.05.27
명편  (0) 2021.05.22
옛 노트에서..  (0) 2021.05.14
봄의 노래  (0) 2021.03.16
夢山浦 日記  (0) 2021.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