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의 끝

댓글 0

2021. 8. 13.



그 여름 나무 백일홍은 무사하였습니다
한차례 폭풍에도
그 다음 폭풍에도 쓰러지지 않아
쏟아지는 우박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습니다.
 
그 여름 나는 폭풍의 한가운데 있었습니다
그 여름 나의 절망은
장난처럼 붉은 꽃들을 매달았지만
여러 차례 폭풍에도 쓰러지지 않았습니다.
 
넘어지면 매달리고 타올라 불을 뿜는
나무 백일홍 억센 꽃들이
두어 평 좁은 마당을 피로 덮을 때,
장난처럼 나의 절망은 끝났습니다

 

 

 
   이성복

 

 

 

 

 

 

 

서편제 Ost 천년학 - 김수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옛날의 사랑이여  (0) 2021.10.16
그 여름의 끝  (0) 2021.08.13
사랑에게..  (0) 2021.07.26
그때는 그때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0) 2021.06.21
靑山行  (0) 2021.06.17
쓸쓸한 날에..  (2) 2021.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