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마당을 볼 때마다

댓글 0

2021. 10. 28.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너는 서 있다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너는 어느 꽃나무 아래 앉아 있다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너는 풀잎 끝에서 흔들리고 있다

꽃이 시들고 있다
이미 무슨 꽃인지도 모르겠다
그 속에서도 너는 있다

빈 하늘을 볼 때마다 너는 떠 있다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너는 서 있다
훌쩍 서 있다

나는 저 마당보다도 가난하고
가난보다도 가난하다
나는 저 마당가의 울타리보다도 가난하고
울타리보다도 훌쩍 가난하다
- 가난은 참으로 부지런하기도 하다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너는 없다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너는 없고
너는 훌쩍 없고
없고 그러나
내 곁에는 언제나 훌쩍 없는
사람이
팔짱을 끼고 있다
- 빈 마당을 볼 때마다 나는 하나뿐인 심장을 만진다

 

 

 

 

장석남

 

 

         Frédéric Burgmueller-Nocturne-cello and guitar

 

 

 

''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21.11.07
자작나무  (0) 2021.11.04
빈 마당을 볼 때마다  (0) 2021.10.28
그 옛날의 사랑이여  (0) 2021.10.16
그 여름의 끝  (0) 2021.08.13
사랑에게..  (0) 2021.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