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꼬불길

댓글 2

둘레길

2021. 10. 29.

 

나는 둘레길 걷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 아직은..

힘들게 땀 흘리고 걷고난 후의 희열이랄까.. 그런 걸 느끼기에 둘레길은 2% 부족하기 때문에

 

나이를 더 먹어서 체력의 한계를 실감할 때가 오면.. 힘든 산행 보다 적당히 운동이 되는..

둘레길 걷기 정도로 만족해야할 때가 올지도 모르지만..  아니 곧 그렇게 될 것 같다 나날이 저질이 

되어가는 나의 체력을 감안해 보면..

속리산 꾸불길은 산 중턱을 깎아서 임도 형태로 조성한.. 대전 보문산의 순환숲길과 거의 흡사했다

보문산에서는 서대산이나 식장산이 보이는 데 반해.. 꼬부랑길에서는 속리산 주봉들이 시원하게 

눈에 들어온다는 점과 꼬부랑길이 코스가 조금 짧다는 점외엔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청도지역에선 보지 못 했던 단풍이 며칠새 무척 화려해졌다  오늘 적당히 걷고 들어올 생각으로 나갔는데..

단풍이 예상외로 좋았다 남도의 내장산이나 강천산 백암산도 곧 단풍이 절정을 맞을 듯...

 

 

 

꼬부랑길 정확하게 8.4km(2시간 20분)+ 속리산 법주사 3.8km(1시간)

'둘레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안 노을길(보령해저터널 경유)  (0) 2021.12.04
갑천길(도안대교~가수원교)  (0) 2021.11.11
속리산 꼬불길  (2) 2021.10.29
영양 외씨버선길(7구간)  (0) 2021.09.04
포천 국립(광릉)수목원 둘레길(~봉선사)  (2) 2021.07.08
보문산 행복숲길  (0) 2021.06.29